송강호, 보관문화훈장 수훈 "위안 드리는 배우 될 것"

  • 등록 2022-11-24 오후 7:39:33

    수정 2022-11-25 오전 10:47:37

배우 송강호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배우 송강호가 보관 문화훈장을 받았다.

24일 오후 6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이 주관하는 ‘2022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보관문화훈장은 송강호를 비롯해 드라마 작가 박진숙, 만화가 허영만에게 돌아갔다.

송강호는 “존경하고 늘 흠모하는 예술인들, 선배님들, 동료님들 계시는 앞에서 이렇게 큰 상을 받아서 너무 영광스럽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사는 게 편안하고 좋을 때도 있지만, 어렵고 힘든 시기도 있는 것 같다. 요즘도 그런 어렵고 힘든 과정 중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연기라는 것이 얼마나 큰 위안이 되겠느냐마는 그래도 작은 위안이 될 수 있는 배우 되겠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대중문화예술산업에 대한 사회적 위상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가수, 배우, 희극인, 성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대중문화예술인은 물론 방송작가, 연출가, 제작자 등 대중문화산업 종사자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기 위한 정부 포상제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