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오늘 개신교계 첫 온라인 정기총회…전광훈 목사 이단 판단 안건으로

  • 등록 2020-09-21 오전 7:20:22

    수정 2020-09-21 오전 7:20:22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21일 국내 개신교 양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과 통합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이들 교단들이 온라인 총회를 여는 것은 100년 넘는 총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보석 취소로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가 7일 오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예장 합동은 이날 오후 2~7시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제105회 정기총회를 연다. 이 교단은 새에덴교회를 총회 본부로 전국 35개 교회를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으로 연결해 총회 안건(헌의안) 등을 처리한다.

1천500명가량의 총대(대의원)들은 교회별로 45명 안팎씩 모여 안건 처리에 참여하게 된다. 오후 1시부터 교회별로 QR코드로 출석 체크가 진행되며, 오후 2시에 개회에 이어 신임 임원회 선출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예장 통합도 같은 날 오후 1~5시 서울 도림교회를 본부로 전국 37곳의 회집 장소에서 줌을 활용한 온라인 정기총회를 연다.

도림교회에는 신·구 임원진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나머지 교회에는 50명 미만의 총대들이 참석한다.

각 회집 장소에는 주요 안건에 대한 가부 의사를 결정할 기표소도 마련된다.

예장 통합의 변창배 사무총장은 “교단 정기총회는 법인의 중대한 경영행위에 해당하는 사안으로 실내 50인 이상 집합금지 규정에서 예외적 일 수 있다는 답변을 정부로부터 받았다”며 “우리 교단은 한곳에 모일 수 있으나 방역을 위해 모이지 않고서 일정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교단들은 최근 보석 조건을 어겨 재수감된 전광훈 목사에 대한 이단 판단 여부를 가를 전망이다.

“하나님 까불면 죽어”등 비성경적 행태, 코로나19 악화 상황에서 광화문 집회 독려 등이 전 목사를 둘러싼 이단 여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예장 합동의 경우 전광훈 목사의 이단 옹호 여부가 총회 안건으로 올라와 있다. 통합은 전 목사의 이단성 문제를 본격 연구하겠다는 안건이 총회에 부쳐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