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강경록의 미식로드] 완벽한 '단짠'조화…백종원이 극찬한 맛

강원도 춘천 철판닭갈비
닭갈비 용어는 홍천에서 먼저 사용
소양댐 인근 통나무집닭갈비 유명
  • 등록 2021-01-15 오전 6:00:00

    수정 2021-01-15 오전 6:00:00

통나무집닭갈비의 철판닭갈비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막국수·민물매운탕·총떡…. 강원도 춘천을 대표하는 음식은 많다. 그 중 빼놓을 수 없는 춘천의 대표 메뉴가 닭갈비다. 가장 인기 있는 음식도 닭갈비다. 두꺼운 철판에서 지글지글 볶아내는 닭갈비의 매콤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은 먼 길마다 않고 찾아온 보람을 느끼기에도 충분하다. 참숯에 구워먹어도 좋다.

춘천 닭갈비 유래에는 다양한 설이 있다. 돼지갈비 대신 닭고기를 사용한 닭불고기가 시초라는 설이 있고, 국물을 뺀 닭볶음탕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닭갈비라는 용어는 춘천보다 홍천에서 먼저 사용했다고 한다. 그래도 두 지역의 닭갈비는 다르다. 홍천식 닭갈비는 국물이 들어가는 닭볶음탕 스타일로 국물이 거의 없는 춘천식 닭갈비와는 조리법 자체가 다르다. 춘천식 닭갈비는 철판닭갈비로, 닭고기와 채소, 떡이 들어가는 것도 이곳만의 특징이다. 여기에 다른 육류 요리에 비해 싸고 푸짐하다는 장점까지 있어 지갑 얇은 젊은 연인들이나,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춘천에서만 닭갈비 전문 식당이 3000여곳에 달할 정도. 닭갈비로 유명한 골목도 여럿이다.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명동 뒷골목과 낙원동, 온의동 일대 골목이 대표적. 이 골목에는 닭갈비를 주메뉴로 하는 식당과 선술집이 수십 곳 들어서 있다.

통나무집닭갈비의 철판닭갈비


그중 통나무집닭갈비는 최근 뜨고 있는 맛집 중 하나다. 소양댐 가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 춘천 사람들은 다 아는 맛집 중 하나다. 주말이면 주차장부터 입구까지 북새통을 이룬다. 요즘 가장 ‘핫’하다는 백종원이 극찬해 유명세에 불을 지폈다. 지금은 철판닭갈비에 이어 숯불닭갈비도 판매한다. 본관과 별관으로 나뉘어 있는데, 주차장은 물론 매장이 넓고 쾌적해 젊은 층에 인기가 높다. 당일 도계한 국내산 생닭만을 사용하는데, 비법 양념장으로 맛을 한층 살렸다. 다른 철판 닭갈비보다 단맛이 강하고, 양념이 닭갈비에 더 잘 배어 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닭갈비를 다 먹고 난 후 볶음밥도 별미다. 치즈를 추가하면 볶음밥 위에 눈꽃치즈를 올려주는데, 쫄깃하고 고소한 치즈가 한층 입맛을 돋운다. 포장 판매와 온라인 주문도 가능하다. 아이스박스에 냉각제를 깔고 닭고기, 양념장, 양배추, 고구마 등을 각기 다른 비닐봉지에 담아 포장해준다.

통나무집닭갈비 눈꽃치즈 볶음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