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비하 논란' kt 쿠에바스, 한화 박상원에 영상통화 사과

  • 등록 2020-05-22 오후 5:31:21

    수정 2020-05-22 오후 5:32:49

한화 이글스 박상원의 투구를 보고 손가락을 자기 입술에 갖다대는 kt wiz 외국인투수 윌리엄 쿠에바스. 사진=SBS스포츠 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t wiz 외국인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한화 이글스 투수 박상원을 비하하는 듯한 행동을 한데 대해 직접 사과했다.

쿠에바스는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앞서 박상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과의 뜻을 전했다.

kt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쿠에바스는 박상원과 영상통화에서 “투구를 하는데 그런 행동을 해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박상원은 이에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가 없는데 전화를 줘서 고맙다”고 사과를 받아들였다.

쿠에바스는 전날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상대 투수 박상원이 공을 던지면서 특유의 기합을 내자 손가락으로 가리키더니 조용히 하라는 듯 입술에 갖다 댔다.

이 행동이 안좋은 의미를 담고 있다고 판단한 한용덕 한화 감독은 곧바로 심판에게 항의를 했다. 경기를 TV로 시청한 야구팬들도 ‘박상원을 비하하는 몸짓’이라고 지적했다.

쿠에바스의 행동이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자 kt와 한화, 양 팀 수석코치가 서로 통화를 해 오해를 풀었다. 이강철 kt 감독도 “서로 잘 얘기했고 큰 문제 없이 해결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강철 감독은 “공을 던질 때 기합을 넣는 박상원의 습관이 상대 팀 타자에게 불편함을 줄 수 있다”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그는 “던지면서 소리내는건 이해할 수 있는데 던지고 나서 소리 지르는 것은 신경 쓰인다고 타자들이 말을 한다”며 “상대방이 불편함을 느낀다면 문제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무관중 경기다 보니 타자들이 더 하소연을 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