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추석 연휴 첫날 확진자 113명…국내 발생, 전일 대비 4배(종합)

30일 0시 기준 확진자 113명…국내 발생 93명
전일 대비 전체 3배, 국내 발생 4배 증가
서울 등 수도권 확진자 급증…'집단감염' 영향
감염불명 비율 20%대, 확진자 급증 '위험' 지속
  • 등록 2020-09-30 오전 9:49:43

    수정 2020-09-30 오전 9:52:21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추석 연휴 첫날 코로나19 확진자가 5일 만에 다시 100명대를 넘어섰다. 하루 만에 확진자가 전일 38명 대비 3배 늘어난 수치다.

검사 건수는 9955건으로 전일 대비 감소했음에도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 아직 당국이 발견하지 못한 숨은 감염이 많다는 것이 다시 확인됐다는 분석이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13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93명으로, 전일 23명 대비 4배 이상이 증가했다. 해외 유입은 20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2만3812명이다. 사망자도 6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413명에 이른다. 치명률은 1.73%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 가장 컸다. 특히 전일 10명대까지 떨어졌던 서울의 확진자는 51명으로 하루 만에 50명을 넘어섰다.

10명 아래를 나타냈던 경기의 확진자도 21명으로 늘어났고 인천에서도 4명이 확진됐다.

이는 신규 집단감염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이전 집단감염 추가 확진자가 발견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직 감염 경로 불명 비율이 20%를 넘어서고 있어 방역 당국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집단감염 사례가 언제든 다수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이다.

그 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다소 늘어났다. 부산 5명, 경북 4명, 광주 3명, 전북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대구와 울산, 충남에서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 유입 확진자 20명 중 검역 단계에서 5명, 지역사회에서 15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5명, 외국인은 15명이다.

외국인의 입국 국가는 우즈베키스탄 7명, 인도네시아 1명, 네팔 3명, 이라크 1명, 말레이시아 2명, 미국 1명 등이다.

특히 입국 시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하는 방역강화 대상 국가인 우즈베키스탄의 경우, 우리 공관이 지정 검사 기관을 바꿨음에도 확진자가 다수 입국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월4일까지 이어지는 추석 연휴 첫날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며 방역 당국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이번 추석 연휴 거리두기 결과가 올 겨울 코로나19 대유행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기 때문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번 추석연휴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가을 유행 여부가 달라질 것”이라며 “수도권 중심의 감염이 다시 전국적으로 확산할지, 기다리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우리 모두의 실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