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尹캠프 해촉' 김소연, 이준석 맹비난…"상처받은 준빠들에게"

막말 논란에 윤석열 캠프 해촉된 김소연 변호사, 이준석 행보 비판
"이준석이야말로 당대표 모욕에 안철수에 욕설, 박근혜에 뒤통수"
  • 등록 2021-12-03 오전 8:56:23

    수정 2021-12-03 오전 8:56:23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에 영입됐다가 과거 막말 논란으로 해촉된 김소연 변호사가 이준석 대표 행태를 다시 비판했다. 앞서도 “2030 청년팔이”라며 이 후보를 비난했던 김 변호사는 이 후보가 과거 다른 정치인들에게 모욕적인 행동을 했던 일들을 거론하며 이번 잠적을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김씨는 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처받고 힘들어하는 준빠들에게”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씨는 “감히 우리 당대표를 모욕한 닝겐 누구냐, 어떤 틀딱이냐, 고려장 마렵노 이러면서 부들부들거리는 자칭 2030 대깨준들 보라”며 과거 이 후보가 다른 정치인들에게 논란이 될 행보를 한 사실을 열거했다.

김씨는 “당대표 모욕은 기본이고 안철수 대표께 ㅂㅅ 욕설은 워낙 유명하다. 박근혜 대통령 뒤통수 친 것도 뭐”라며 이 후보 역시 정치 데뷔 후 안하무인식 행동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준스톤은 워낙 이재에 밝아 클라셰인지 뭔지 스타트업 나랏돈으로 잘 빼먹고 소마과정 1억 지원과 동시에 병특 특혜논란, 그 이전 노무현 장학금으로 하버드 잘 다녀온 공짜인생”이라며 “대깨준 자칭 2030들은 SAT 성적 체계에 대해 잘 몰라서 준스톤 추앙하고 천재라 하면서도 준스톤이 자기랑 비슷한 성적 받은 조민을 제대로 못 까는 건 이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김씨는 “우리 2030 대깨준 여러분, 오늘도 힘내시고 우쭈쭈 우쭈쭈 우리 준스톤 잘 돌봐주시고 심기관리 잘 하시라”는 비아냥을 글을 맺었다.

김씨는 이 대표가 윤석열 후보 선대위 출범을 앞둔 상황에서 당대표 활동을 보이콧하자 이처럼 이 대표와 이 대표를 지지하는 청년층을 향해 노골적인 비난글을 쏟아낸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막말이 담긴 현수막을 달아 논란이 되기도 했던 김씨는 결국 과거 행적 때문에 윤 후보 캠프에서도 제외됐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공개 발언을 통해 윤 후보 선대위의 월권 행위를 비판하며 당내 갈등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윤 후보가 갈등 조정을 위해 이 대표를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이 대표는 만날 생각이 없다고 바로 받아치는 등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