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아파트붕괴' 정부, 중앙·지역사고수습본부 '투트랙' 운영

[광주아파트붕괴사고] 사고발생 13일째
24일 중앙사고수습본부 첫 회의 “지자체 노력만으로 한계 중앙본부 구성”
소방청, 전국 구조인력 총 가동…거푸집 해체 중 콘크리트·붕괴 자재 낙하
“옹벽 안정성 확인해야 타워크레인 해체…상층부 수색작업 지연돼"
  • 등록 2022-01-23 오전 11:20:26

    수정 2022-01-23 오후 1:21:43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정부가 광주 화정동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와 관련해 고용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해 수색활동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사고수습 과정 전반에서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사고본부는 23일 광주 아파트 사고 현장에서 상층부 대형 거푸집(RCS폼) 제거 작업을 시작했다.(사진=연합뉴스)
◇중수본 구성…수색·지원 속도


23일 행정안전부와 고용노동부 등에 따르면 안경덕 고용노동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행안부·국토부·고용부·소방청 등 관계기관을 편제해 근로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 지원 등을 총괄 지원한다.

재난안전분야 특별교부세를 긴급 교부해(행안부→광주시) 탐색·구조 활동과 관련, 현장에서 발생하는 재정수요에 대응한다. 소방청은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을 구성해 안전한 수색환경을 마련하면 전국의 구조인력을 총 가동해 실종자 수색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국토부가 운영 중인 건설사고대응본부도 중수본에 편제해 건축물·구조물 안전점검, 현장 수습 등에 대한 검토를 주관한다. 행안부는 근로자 가족과 인근 건물 이재민 등에 대한 심리상담, 구호 활동 등 피해 지원을 총괄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이달 24일 오후 3시에 붕괴사고와 관련한 첫 회의를 개최한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이승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윤성원 국토부 1차관, 권기섭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 광주노동청장, 소방청 119대응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관계기관으로부터 탐색·구조 활동(소방청), 타워크레인 제거(고용부), 붕괴건물 안정화(국토부), 근로자 가족 지원(행안부) 등 관련 상황과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탐색·구조 계획 지원방안 등을 논의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안경덕 장관은 “신속한 근로자 탐색·구조, 현장 수습, 피해지원 등을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노력과 역량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했다”며 “이날 타워크레인 안정화 작업을 완료하면 붕괴사고 건물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날 중수본은 메인지브·균형추와 RCS폼(거푸집) 일부를 제거하고 조종석·RCS폼을 추가 제거할 예정이다. 안 장관은 “앞으로 중수본이 광주지역재난대책본부와 함께 신속하고 안전한 탐색·구조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거푸집 붕괴로 수색 중단…안전 확보 후 구조인력 수색견 등 투입


사고 13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당국이 타워크레인 해체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병행한다. 앞서 대책본부는 전날 발생한 상층부 거푸집 붕괴문제로 실종자 수색을 잠시 중단했다. 타워크레인 해체 도중 거푸집을 떼어내는 과정에 콘크리트가 붕괴하면서 거푸집과 연결된 자재가 옹벽에 묻히거나 땅으로 추락하면서 안전에 문제가 생겨서다.

거푸집 제거 작업은 일정이 지연돼 야간까지 제거작업을 진행했다. 대책본부는 야간작업 끝에 4번 거푸집까지 제거한 것을 확인하고 추가 야간수색을 진행했으나 실종자를 발견하진 못했다. 타워크레인의 해체 작업은 거푸집 제거를 모두 완료된 뒤 전문가 논의를 거쳐 진행하기로 했다. 중수본은 이날 5~8번 거푸집을 제거할 계획이다. 수색작업에 걸림돌이었던 타워크레인은 콘크리트 무게추와 팔 역할을 하는 붐대까지만 제거한 상태로 조종실과 바로 아래에 있는 선회 장치 등은 남아 있다. 당국은 타워크레인의 나머지 부분을 해체하지 않아도 옹벽이 안정적이라는 판단이 나오면 본격적인 수색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119구조본부 등 12개 기관에서 195명이 동원됐고 인명 구조견 5마리와 드론 7대도 투입한다.

이용섭(뒷줄 왼쪽 두번째) 광주광역시장이 아파트 붕고현장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 상황실에서 관계자들과 지원대책회의를 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피해자·인근 주민 긴급지원책 마련”


이용섭 광주시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붕괴사고 피해자 긴급지원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용섭 시장은 붕괴사고 피해자 지원대책회의를 열고 광주시와 서구청, 현대산업개발에 긴급 지원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생업을 제쳐두고 사고현장에 머물면서 탐색구조작업을 지켜보고 있는 붕괴피해자 가족들, 추가붕괴의 위험으로 대피생활을 해야 했던 인근 주민과 상가 상인들, 내 집 마련의 꿈이 와르르 무너져버린 입주예정자까지 이번 사고로 고통받는 사람이 너무 많다”며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에 피해자가 조금이라도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이 시장은 중수본과 함께 재난안전분야 특별교부세를 통한 우선적인 피해자 보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어 그는 “모든 피해에 대한 최종 보상문제는 사고수습이 끝나는 대로 현대산업개발이 책임을 지고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지만 당장 명절을 앞두고 생계가 막막한 시민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와 함께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실종자 탐색·구조작업에 속도를 내서 하루빨리 이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이번 사고로 직접적 피해를 보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고통과 아픔을 깊이 살피고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