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학 보내줄게"…박성현 선수 父, 수천만원대 사기혐의 피소

  • 등록 2019-08-05 오전 7:56:54

    수정 2019-08-05 오전 7:56:54

박성현. (사진=AFPBB News)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하고 있는 여자 프로 골프 선수 박성현(26)씨의 부친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경북지역 한 사립대학의 전 축구부 감독이었던 박성현의 부친이 학생들의 대학 진학 명목으로 학부모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고소장이 서울동부지검에 접수됐다.

고소장에는 박씨가 학생들을 서울의 한 대학에 진학 시켜주고, 청소년 국가대표를 시켜주겠다 등의 이유로 각각 수천만원을 수수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외에도 수시로 골프비·술값 등을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계좌로 입금된 금액만 총 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부모들은 현금 거래 등 추가로 박씨가 받은 금액을 합하면 1억원을 넘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최근 고소인들을 불러 조사를 마쳤고 조만간 박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박씨는 지난 2005년 경북 지역의 한 사립대학의 축구팀 창단 이후 줄곧 감독을 맡아왔다가 도중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