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68.99 16.91 (-0.55%)
코스닥 964.33 0.11 (-0.01%)

前 국가대표 박승희, 가방 디자이너가 된 이유…"어릴 때부터 꿈"

  • 등록 2020-10-21 오후 9:24:26

    수정 2020-10-21 오후 9:24:26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박승희가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박승희가 은퇴 후 코치 연수를 가거나 스케이트 꿈나무를 지도하는 것이 아닌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 인생 제2막을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박승희는 “초등학교 때부터 꿈이 패션 쪽에 있었고, 어쩌다 운동을 했는데 너무 잘하게 돼서 운동을 계속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어릴 때부터 꿈이 올림픽 금메달을 따면 은퇴를 해야겠다 생각했다. 운동을 싫어한 건 아닌데 너무 꿈이 이쪽에 있었다”며 “운동을 시작은 했고, 이루긴 이뤄야겠고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삼았다. 금메달을 따면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빨리 이룰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승희는 디자이너가 된다는 소식을 들은 주변 사람들의 반대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가족은 워낙 어릴 때부터 꿈이었던 걸 아셔서 반대는 안 했는데 스케이트 같이 탔던 사람들이나 주위에 패션 쪽에 계신 분들은 반대했다. 은퇴 후 운동 쪽으로 가면 안정적일 수 있는데 왜 그런 선택을 하냐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