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2.42 11.58 (+0.37%)
코스닥 981.80 0.4 (+0.04%)

'추미애 아들' 제보 당직병, 누리꾼 5천명 고소…"모욕·명예훼손"

  • 등록 2020-12-02 오전 7:23:28

    수정 2020-12-02 오전 7:23:28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군시절 휴가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현모씨가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누리꾼 5000여명을 경찰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현씨를 대리하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1일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김 소장은 “장 의원과 네티즌 약 5000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전했다.

현씨는 욕설 등을 한 누리꾼 등에게는 모욕 혐의를 적용해 고소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 아들 복무 당시 같은 부대에 있었고 미복귀 의혹을 제기했던 휴가 당시에는 당직 근무를 선 것으로 알려진 현씨는 추 장관 아들이 미복귀 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현씨 증언 신빙성을 의심하는 주장이 이어지면서 온라인 공간 시민들 사이에서도 논쟁이 이어졌다. 현씨가 이번에 고소한 이들은 자신의 주장을 부정하면서 비방한 이들에 대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소장은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당직사병의 경우에는 공익신고자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했다’고 밝혔는데 장 의원은 왜 현씨의 명예를 훼손하는지 모르겠다”며 현씨 제보 공익성과 사실성을 강조했다.

장 의원은 앞서 한 방송사 인터뷰를 통해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시킨 제보였기 때문에 내용에 대한 보호까지는 아니다. 본인이 정확하게 알지도 못하는 정보였다”며 현씨 주장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현씨는 제보자로 나선 이후 자신에 대한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연일 고소전을 벌인 바 있다. 앞서는 자신의 실명을 공개했던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황 의원이 공개 사과하자 고소 의사를 철회했다.

또 사건 당사자인 추 장관과 변호인 역시 고소했다. 추 장관이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제보”라며 현씨가 제기한 의혹을 부인했다는 이유다.

이밖에 자신의 증언을 바탕으로 추 장관 아들 의혹을 대대적으로 제기한 조선일보에 대해서도 “인터뷰를 왜곡했다”며 정정보도를 신청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