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아세안 "26~28일 열릴 정상회담에 미얀마 군부 참석 배제"

의장국 브루나이, 쿠데타 유혈사태 책임 물어 "참석 불허"
  • 등록 2021-10-16 오후 2:01:47

    수정 2021-10-16 오후 2:01:47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국가들이 이달 말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담 때부터 미얀마 군사정부 지도자의 참석을 제외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미국은 “완벽하게 적절한 조치”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아세안 정상회의 의장국인 브루나이는 오는 26~28일 브루나이에서 열리는 차기 아세안 정상회의에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의 참석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서 논의된 바 있다.

대신 아세안 측은 비정치적인 인물이 회의에 참석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아세안은 지난 4월 열린 특별 정상회의에서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로 촉발된 유혈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즉각적인 폭력 중단, 특사 파견 등 5개 사항에 관한 합의를 채택했다. 다만 당시 회의에는 미얀마 군부의 지도자인 흘라잉 총사령관도 참석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에도 군경에 의한 시민 학살 등 유혈 참사가 끊이지 않아 아세안은 미얀마 사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비난을 국제사회에서 받아왔다.

앞서 지난주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 화상회의에서는 군정이 합의 사항을 실천하지 않는다는 불만이 강하게 터져나오기도 했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11월에 치러진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이를 규탄하는 시민들과 반군부 인사들을 무력으로 탄압해왔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민간인 1천178명이 군경에 의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