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 중 1명은 '갤럭시' 샀다...5년만 월 점유율 기록갱신

삼성, 4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24%
'갤럭시S22' 끌고 '갤럭시A' 시리즈 밀고
2·3위 애플·샤오미와도 약 10%p 격차 벌려
  • 등록 2022-05-28 오후 1:50:03

    수정 2022-05-28 오후 1:50:03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지난달 전세계 스마트폰 신규 구매자 4명 중 한 명은 삼성전자를 선택했다. 또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감소하는 동안에도 삼성 스마트폰 판매량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2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마켓 펄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4%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4월(25%) 이후 5년만에 월 점유율 기준 최고 점유율을 갱신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올해 3개월 연속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애플(15%), 3위인 샤오미(12%)와 삼성전자의 격차도 10%포인트(p)에 육박했다.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했음에도 삼성 스마트폰은 같은 기간 9%의 판매량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4월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저치였다. 특히 중국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감소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중국의 도시봉쇄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이 주된 이유라고 분석했다.

타룬 파탁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프리미엄 기기인 갤럭시S22 시리즈와 중저가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의 판매 호조가 성장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