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검은 태양' 국정원 간부 긴급회의→남궁민 불안 눈빛 포착

  • 등록 2021-10-15 오후 3:45:49

    수정 2021-10-15 오후 3:45:49

(사진=MBC ‘검은 태양’)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검은 태양’ 속 국정원 인물들의 세력 다툼이 절정에 다다른다.

15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될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9회에서는 국정원 전·현직 요원으로 구성된 사조직 ‘상무회’의 정체를 알게 된 한지혁(남궁민 분)이 악의 실체에 더 가까이 다가가며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진다.

앞서 한지혁은 파트너 유제이(김지은 분)와 함께 상무회의 뒤를 추적하다가 중-북 접경지를 장악한 범죄자 백모사(유오성 분)를 마주하며 절체절명의 위기를 겪었다. 또한 한지혁이 과거에 자기 자신에게 메시지를 남긴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고, 일 년 전 사망한 동료 김동욱(조복래 분)이 내부 배신자와 내통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처럼 스토리가 예측을 불허하는 방향으로 흘러가는 가운데, 국정원 간부들이 긴급회의를 여는 모습이 포착됐다. 국정원 원장 방영찬(김병기 분)을 필두로 해외 파트 2차장의 보직을 내려놓은 도진숙(장영남 분), 범죄정보통합센터 1팀장 하동균(김도현 분)까지 모두가 한자리에 모인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15일(오늘) 공개된 스틸 속에는 심각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바라보는 국정원 간부들의 모습이 담겼다. 곧 이들의 시선 끝에서 뜻밖의 장면이 펼쳐져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다고. 같은 시각, 한지혁 역시 불안한 눈빛으로 무언가를 주시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국정원 내 긴급회의가 소집된 이유가 무엇일지, 이곳에서 어떤 새로운 사건이 일어날지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검은 태양’ 제작진은 “치열한 심리 싸움 끝에 역전되고 또 뒤집히는 국정원 내 권력 관계가 9회부터는 본격적인 관전 포인트로 떠오른다. 승자를 가늠할 수 없는 이 전쟁에서 한지혁의 존재가 어떤 중요한 역할을 할지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9회에서는 시청자분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재미와 함께, 어마어마한 충격을 안길 진실이 기다리고 있으니 꼭 본방 사수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15일(오늘) 밤 9시 50분에 9회가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