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4년만에 외환 시장 개입…효과는 "글쎄"

미일 금리인상 격차 해소 없다면 개입 한계
JP모건 "헛된 개입으로 끝날 것"
  • 등록 2022-09-24 오후 2:22:51

    수정 2022-09-24 오후 2:22:51

(사진=뉴스1)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일본이 24년여 만에 엔화를 사들이며 엔저 약세에 제동을 걸었다. 하지만 미국과 일본의 기준금리 격차가 해소되지 않는 한 개입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의 단기 정책 금리는 -0.1%, 2년물 국채 금리는 -0.07%로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마이너스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의 정책 금리는 3~ 3.25%, 2년물 국채 금리는 4.11%로 일본과 차이가 크다.

지난 22일 도쿄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145.90엔까지 치솟았던 환율은 일본은행과 일본 정부가 달러를 팔고 엔화를 사들이는 외환 개입을 실시하면서 140엔대까지 떨어졌지만 이튿날 런던 외환시장에서는 달러당 143엔대로 다시 올랐다. 개입 효과가 하루도 채 가지 못 간 것이다.

JP모건은 “1990년대 후반 일본의 개입에서 얻은 교훈은 시장의 초기 반응이 가장 커지기 쉽다는 것”이라며 “이번에도 결국 헛된 개입으로 끝날 것”이라고 관측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이 엔저에 대응하기엔 ‘실탄’이 충분치 않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일본의 외화 준비고는 약 1조2921억달러였다. 이중 80.2%인 1조368억달러는 증권이다. 이 증권 형태의 외화 준비고 대부분은 미국 국채로 추정되는데, 미일 관계의 특수성 등을 고려하면 일본 정부가 미 국채를 활용해 외환 개입을 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결국 일본 당국이 외환 개입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자금 수준은 국제결제은행(BIS)이나 타국 중앙은행 등에 예치한 약 1361억달러(약 193조7000억원) 정도로 평가된다. 이와 관련 와타나베 히로시 전 일본 재무성 재무관은 최근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이 달러를 찍는 것은 불가능하다. 군량미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