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27.36 1.45 (+0.06%)
코스닥 882.94 8.41 (+0.96%)

[인터뷰] 박민식 “흔들리는 부산, 젊은 리더십으로 추락 막아야”

야권 부산시장 첫 출사표 던진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
'1000만 부산 시대 만들기' 등 4대 공약 제시
"젊은 시장이 젊은 부산 만들 수 있어"
"소프트웨어 등 4차 산업혁명시대 새 먹거리 발굴"
  • 등록 2020-11-17 오전 6:00:00

    수정 2020-11-17 오전 6:00:0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부산은 인구도 계속 줄어들고 산업도 위태해 ‘제2의 도시 부산’이라는 확실한 명제가 많이 흔들리고 있다. 새로운 리더가 등장해 추락하는 부산에 날개를 달아줘야 한다. 젊은 리더십을 발휘해 부산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도록 하겠습니다.”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이 여의도 모처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박민식(사진) 전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각오와 더불어 필승 의지를 다졌다. 그는 지난 9일 부산시청에서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출마를 선언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그는 “우리 당과 부산이 변화해야 한다는 인식에서, 그 변화의 의지를 출마 선언 때부터 보여주고 싶었다”며 “부산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는 컨셉트에서 나온 것이 비대면 출마”라고 설명했다.

올해 만 54세인 박 전 의원은 부산에서 18~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4년 새누리당 시절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권철현 전 주일대사와 부산시장 후보 경합을 벌이다 떨어졌다. 2018년에도 출사표를 던졌던 그는 이번이 세 번째 도전이다. 야권에서는 가장 먼저 출사표를 낸 박 전 의원은 현재 국민의힘 북구강서구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 전 의원은 부산을 변화시킬 4가지 핵심공약을 제시했다. △1000만 부산 시대 열기 △4차 산업혁명의 메카 조성 △국제해양관광도시로 육성 △가덕도 신공항 조성 매듭 등을 통해 활력이 사라진 부산의 역동성을 이끌어내고 부산 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부산은 전통 산업인 조선·해양·제조업이 힘을 잃고 있다. 새로운 미래 먹거리가 있어야 한다”며 “갈 길은 소프트웨어 산업이다. 부산은 대학도 많고 항구와 공항도 있어 인프라가 충분하다”고 설득했다. 첨단 산업을 육성해 글로벌 도시이자 ‘1000만 메가시티’ 부산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더 나아가 행정·복지·치안·교육 등 시정 영역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전면 도입하겠다고도 했다.

부산의 주요 현안인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선 “단순히 부산만이 아니라, 미래 발전의 기로와 선택의 측면에서 한국을 한 단계 도약시키느냐 마느냐 이런 기준을 가지고 선택해야 할 문제다”며 “기존의 경제성 분석에만 의존하면 안 되고 그 위의 경제성 이외의 여러 사회적인 지표를 가지고 국가 백년대계 차원서 판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녹록하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집권 여당은 여러 가지 자원이 많다”면서도 “당의 헌법인 당헌을 손바닥 뒤집듯이 바꾸는 건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다. 이번 선거에서 국민이 엄정하게 심판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수정해 서울·부산 재보선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을 저격한 말이다.

물론, 가장 발등의 불은 당내 후보 경선이다. 국민의힘은 여론조사를 압도적으로 반영한 경선 룰을 도입하겠다고 결정했다. 박 전 의원은 당에서 정한 룰에 따라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번 선거 여건이 야당에 유리하다는 생각에 ‘나도 나와야겠다’는 마음가짐이라면 부산시장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시민들은 나의 도전정신과 참신성, 젊음에 대해 점수를 많이 줄 거라 본다. 젊은 시장이 젊은 부산 만들 수 있다”며 자신을 어필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그는 얼마 전 여론을 뜨겁게 달궜던 부산 지하상가 데이트 폭력 사건을 예로 들면서 “이슈가 발생한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화상을 통해 시민들과 비대면 타운홀 미팅을 할 생각이다”고 귀띔했다.

박민식 전 의원이 지난 9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