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달집4' 로운·이재욱·김혜윤, 다시 찍는 '어하루' 우정

  • 등록 2022-12-01 오후 7:57:36

    수정 2022-12-01 오후 10:55:53

(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찐친’ 로운·김혜윤·이재욱의 가을 여행이 계속된다.

1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4’(이하 ‘바달집’) 8회에서는 형님라인 성동일·김희원과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를 통해 절친이 된 로운·김혜윤·이재욱의 옥천 고래 마을 단풍숲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바달집’ 식구들과 손님들은 옥천 특식 한 상을 즐긴다. ‘바달집’ 셰프 성동일은 민물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금강 제일의 먹거리로 매운탕과 회를 만든다. 또한 ‘버섯 러버’ 김혜윤을 위한 특별한 밥부터 이재욱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특식 등 감탄부터 나오는 옥천 한 차림이 마련된다.

이어 멤버들은 별이 쏟아지는 옥천의 밤, 삼형제와 손님들의 사이는 깊어진다. 이재욱이 직접 만든 티라미수를 곁들인 티타임을 하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고.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막내즈’의 속 깊은 고민과 인생 선배 성동일과 김희원의 따뜻한 조언이 뭉클함을 안긴다. 배우로서의 성장통을 겪는 ‘막내즈’가 슬기롭게 이겨내길 바라는 선배들의 마음이 훈훈함을 선사한다.

여행 첫날을 마무리한 로운과 이재욱은 첫 텐트 취침에 나선다. 아늑한 텐트의 안주인 성동일과 김희원의 양보로 이뤄진 텐트 취침. 두 사람은 “너무 좋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낸다.

둘째 날 로운·김혜윤·이재욱은 새벽부터 폭포처럼 쏟아지는 운무 속으로 추억 만들기를 떠난다. 그림 같은 물안개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 비경에서 ‘2022년 어하루’가 펼쳐진다고. ‘어하루’ 팬들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할 하루, 단오, 백경 모먼트가 미소를 유발한다.

이어 옥천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볼 수 있는, 금강산의 축소판으로 불리는 곳으로 나들이를 간다. 보트 자격증을 가진 김희원 덕분에 물 위에서 눈을 뗄 수 없이 아름다운 절경을 즐긴다. ‘희원호’가 시원하게 물살을 가르는 가운데, 겁많은 막둥이 로운은 이번에도 눈을 질끈 감으며 미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바달집’ 공식 먹둥이 로운이 다이어트를 선언한다. 그런데 하필 저녁 메뉴가 로운의 취향을 저격하는 셰프 성동일의 특선 메뉴라고. 김희원 표 특별 튀김과 고소함 200% 곤드레밥까지 미친 비주얼의 음식들이 로운을 시험에 들게 한다. 음식의 향연 속 다이어트를 선언한 로운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안긴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되는 ‘바달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프로그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