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오리로스, 이영자 "가지 마"라고 해도 누리꾼 "아! 거기~"

  • 등록 2019-05-19 오전 11:28:28

    수정 2019-05-19 오전 11:28:28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두 달만에 돌아온 개그우먼 이영자의 ‘영자미식회’가 19일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 순위 상위권에 ‘이영자 오리고기’ ‘남한산성 오리로스’를 올려놓았다.

전날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이영자는 개그맨 박성광의 매니저 김송의 부탁으로 대학 강연에 오르게 된 자신의 매니저 송성호 팀장을 위해 남한산성의 오리고기집을 찾았다.

두 달만에 등장한 이영자의 ‘영자미식회’에 출연진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이영자가 안내한 남한산성의 한 식당에 펼쳐진 메뉴는 오리로스와 더덕구이. 오리고기와 더덕을 곁들여 먹은 송 팀장은 “더덕의 향과 오리의 식감이 환상의 조합이었다”라고 표현했다.

이영자는 “왜 남한산성을 여기에 지었는지 알겠다. 누가 (오리로스) 뺏어 먹을까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의 먹방을 화면으로 지켜보던 진행자 전현무는 “인간적으로 여긴 알려달라”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이영자는 자신의 맛집 리스트가 알려지면서 손님이 몰려 자신 조차 못가는 상황을 우려한 듯 “안돼”, “가지 마”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이를 본 누리꾼은 방송에 나온 식당 인테리어나 메뉴 구성 등을 보고 ‘시골집’을 지목(?)했다.

반려견을 위한 운동장과 메뉴가 따로 있는 것으로 유명한 이 식당은 오리 요리 뿐만 아니라 흑염소, 토종닭 요리가 주 메뉴다. 더덕구이 외에도 감자전, 도토리묵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앞서 ‘생방송투데이’, ‘찾아라 맛있는TV’, ‘생방송 오늘저녁’ 등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닭볶음탕과 닭백숙을 선보인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