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하바마' 김태희 5년 만에 인생캐 예고…"엄마로서 공감됐다"

  • 등록 2020-02-17 오후 3:56:01

    수정 2020-02-17 오후 3:56:0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5년 만에 드라마 ‘하이바이,마마!’로 안방극장 복귀를 앞둔 배우 김태희가 맞춤옷을 제대로 입고 공감과 웃음을 두드릴 예정이다.

(사진=tvN ‘하이바이, 마마!’)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극본 권혜주, 연출 유제원, 이하 ‘하바마’)는 지난 16일 막을 내린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첫방을 닷새 남겨두고 ‘하바마’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김태희의 변신에 쏠리는 관심도 뜨겁다.

‘하바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린다. 발칙한 상상력 위에 녹여진 현실 공감 스토리가 유쾌한 웃음 속에 진한 공감을 불어넣는다.

유제원 감독과 권혜주 작가의 의기투합은 차원이 다른 ‘공감 매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유쾌한 터치로 따스한 감성까지 담아내는데 일가견이 있는 유제원 감독은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 등을 통해 폭넓은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권혜주 작가 역시 ‘고백부부’를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을 짚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더 강력해진 공감 에피소드로 중무장하고 돌아온 유제원 감독과 권혜주 작가, 두 ‘공감’ 장인들이 빚어낼 휴먼 판타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하바마’는 ‘환생’과 ‘귀신’이라는 가장 한국적인 소재로 공감의 폭을 확장한다. 하루아침에 사람이 된 고스트 엄마 차유리를 비롯해 각자의 사연을 품고 이승을 떠나지 못하는 ‘평온납골당’ 귀신 패밀리의 이야기는 우리의 삶과 죽음을 들여다보는 매개가 된다.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라는 뼈대 위에 사람보다 더 사람 냄새나는 귀신들의 사연이 상실을 경험한 누군가에게 작지만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김태희는 아이 한 번 안아보지 못한 아픔에 이승을 맴도는 고스트 엄마 차유리로 분한다. 차유리가 하늘에서 받아야 할 환생 재판을 이승에서 받게 되면서 49일간의 리얼 환생 스토리가 펼쳐진다. 뜻밖의 기회를 얻어 ‘기간 한정’ 사람이 된 차유리. 이승으로 살아생전 모습 그대로 돌아오게 되면서 발생하는 다양한 헤프닝이 때로는 황당한 웃음을, 때로는 절절하게 가슴을 적신다. 자신의 자리를 찾고자 고군분투하지만, 그로 인해 변화를 맞는 가족, 지인, 딸을 보며 고뇌하는 차유리의 모습을 통해 깊은 공감을 안길 전망. 특히, 평온납골당 귀신들의 하소연을 들어주고 온갖 민원(?)을 해결하는 ‘귀변인’으로 활약, 이승과 저승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하며 가슴 뭉클한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릴 예정이다.

김태희가 복귀작으로 ‘하바마’ 차유리를 선택한 이유 역시 ‘공감’ 때문이다. 실제 자신의 모습과 닮아 더 끌렸다는 김태희는 “딸을 가진 엄마가 되고 나서 만난 작품이라, 차유리의 상황에 더 공감할 수 있었다. 제가 가진 모습을 있는 그대로 투영해 자연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도 김태희와 차유리의 자연스러운 교감에 힘을 실었다. 김태희와 유제원 감독, 권혜주 작가는 촬영 전부터 오랜 시간 대화를 바탕으로 공감대를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주 작가는 차유리를 좀 더 김태희화 시키기 위해 대본을 보강, 싱크로율은 물론 극의 리얼리티까지 높이는 섬세함으로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김태희는 “감독, 작가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수록 따뜻한 시선이 녹여진 좋은 작품이 나올 것이라는 믿음이 생겼다”며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유제원 감독은 “김태희 배우가 극 중 차유리의 밝고 통통 튀는 캐릭터와 잘 맞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김태희의 꾸밈없는 모습과 진정성 있는 연기를 드라마를 통해 보여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는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 오는 22일 밤 9시 첫 방송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