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최민희 “정의당, 왜 박원순 조문을 정쟁화”

류호정 겨냥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 있는 법”
  • 등록 2020-07-11 오전 10:35:24

    수정 2020-07-11 오전 10:35:24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정의당 한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발언한데 대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다. 뭐 그리 급한가”라고 힐난했다.

한편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0일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고 박원순 시장 조문 온 염수정 추기경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염수정 추기경이 11일 오전 고 박원순 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