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륜 저지른 두 교사를 고발합니다”

  • 등록 2020-12-28 오전 7:39:22

    수정 2020-12-28 오전 7:39:22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전북 장수군 한 초등학교에서 함께 근무 중인 남녀 교사가 교실에서 불륜 행각을 벌였다는 청와대 청원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들의 학습활동까지 침해하면서 교내에서 수차례 불륜 행각을 일으킨 두 교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장수군의 한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유부남 A교사와 미혼녀 B교사가 수업 시간 및 교실 등에서 수차례 애정행각을 벌여 교육자로서의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 8월~10월에 찍은 사진들에는 두 사람이 근무하는 초등학교 교실 안에서 신체를 밀착하고 찍은 50장가량의 사진들이 있다. 입 맞추고 귀를 파주는 사진 등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청원인은 두 사람의 부적절한 장면이 담긴 동영상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청원인에 따르면 지난 10월 26일 B교사가 교장에게 A교사와의 관계를 털어놨다. 교장은 A교사와 B교사를 불러 부적절한 관계를 확인했지만 상급기관인 장수교육지원청에 보고하지 않았다.

청원인은 학교 측과 교육지원청의 무책임한 행정 처리를 비판했다. 그는 “민원 내용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지역교육청으로 이관시킨 전라북도교육청과 민원의 핵심 내용들을 의도적으로 모두 빼놓고 조사하고 두 교사의 해명만 들은 장수교육지원청 담당자들에게 책임을 묻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두 교사에 대한)중징계를 요구한다”며 “두 교사는 성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있지 않고 교육활동 중에도 부정한 행동들을 서슴지 않아 교육자로서 전혀 자질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계에서 파면은 물론이고 30대이기에 다시 임용고시를 봐서 교직에 서는 일이 없도록 영원히 교육계에서 퇴출되기를 요구한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28일 오전 7시 33분 기준 7767명의 동의를 얻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