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윤경 변호사의 세상萬思]선량한 사람에게 닥친 불행

한 고명한 선사, 집 떠난 며칠새 집 불타 사라져
"왜 하필 나야?" 우울함 잠겼다가 불현듯 깨달음
행복한 일만 일어나길 바라는 것은 이기적 마음
예기치 않은 불행 못 막아…이후는 마음 먹기 달려
  • 등록 2020-06-06 오전 10:22:00

    수정 2020-06-06 오전 10:22:00

[윤경 더리드(The Lead) 대표 변호사 겸 아하에셋 자산운용 대표이사] 한 고명한 선사가 며칠 동안 집을 떠나 있었다. 여행이 그리 즐겁지는 않았다. 그가 들른 수도원은 자신의 누추하고 초라한 집보다 훨씬 좋았다. 그래도 그는 자기가 살던 곳의 익숙함이 그리웠다. 수도원의 침대는 자기 것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자신의 통나무 집 처마 밑으로 불어오는 시원한 산들바람의 속삭임이 간절했다.

드디어 집으로 가는 날 그의 마음은 한껏 들떴다. 그런데 이를 어쩌나. 그가 없는 사이 큰 일이 닥쳤던 것이다. 그 선사가 도착했을 때 집은 홀랑 타 버리고 터만 남아 있었다. 그는 새까맣게 타 버린 잔재들을 바라보며 멀뚱히 서 있었다. “왜 하필 나야?” 그는 입을 뗐다. “난 배움의 길을 떠났고, 선(善)을 행하고, 모든 사람들의 행복을 빌었는데. 이런 일이 왜 나한테 일어나야 하는 거야?” 그는 우주의 힘이 그에게만 특별한 대접을 해 주는 것이 아니란 걸 깨달았다. 불행한 일이 벌어졌고, 그에게 고통과 우울함을 안겨 주었다. 슬픔의 파도가 그를 덮쳤다. 마음을 가득 채워 버린 ‘우울하고 슬픈 생각들’은 이미 잃어버린 것을 돌려 놓을 수도 없었고, 미래를 위한 뚜렷한 방향을 찾을 수 있게 하지도 못할 것이며, 당장 오늘 밤 자야 할 곳을 찾는 데도 별 도움이 되지 못했다.



그때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도를 닦는 사람이니, 물질적 소유에 집착할 필요가 없어. 뭐 약간은 슬퍼할 수 있겠지만, 이미 없어진 거야. 그게 현실인 거야. 아무리 애써 봐야 바꿀 수 없는 거야. 바꿀 수 없는 걸 바래 봐야 더 불행하고 고통받는 기분만 더해지는 거야.’ 그렇게 생각하고 나서 그는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았다. 반짝이는 별들이 까만 하늘에 콕콕 박혀 있었다. 보름달도 자애로운 미소를 띤 채 빛나고 있었다. 순간 불현듯 뇌리를 스치는 생각에 웃음을 머금었다. “그래, 집을 잃어버리긴 했어도 밤하늘을 훤히 볼 수 있게 되겠군.”

사람들은 어떤 불행한 일이 일어나면 당장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느냐”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일이 자신에 의해 일어난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 없이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고 그 일이 일어나게 된 원인과 배경에 대하여 원망하는 마음부터 갖는다. 그러다가 급기야는 그 일을 일어나게 만든 남을 원망하고 나아가 신을 원망한다. 참 우스운 일이다. 좋은 일이 일어나면 ‘나에게도 이런 좋은 일이 일어나는구나’라고 가볍게 생각하면서, 나쁜 일이 벌어지면 ‘왜 하필 이런 일이 나에게 벌어지나’라고 생각하며 화를 낸다. 누구나 할 것 없이 사람 마음이 그렇다.

그렇지만 그것은 인간의 오만함이다. 나에게 좋거나 행복한 일만 일어나기를 바라는 것은 지극히 이기적인 마음이다.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느냐고 생각하지 말고, 나에게도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라. 하느님은 한 쌍의 짝을 만들었다. 선(善)의 짝은 다름 아닌 악(惡)이고, 그래서 세상에 선과 악이 공존한다. 행복과 불행도 떨어질 수 없는 짝이다. 인생은 좋은 일과 나쁜 일, 기쁨과 슬픔, 행복과 불행이라는 실에 의해 짜이는 한 조각 옷감이다. 결코 좋은 일만 생길 수 없는 것이다. 세상은 주는 만큼 돌아오지 않는다. 받은 만큼 돌려주기도 어려운 게 인생이다. 그렇다고 너무 화낼 필요 없다. 그것도 인생이다.

살다보면 예기치 않은 불행이 닥쳐 올 때가 있다. 그것을 막을 방법은 없다. 하지만 그 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낼지는 우리가 마음먹기에 달려있다. ‘나에게도 불행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이 필요하다. 그런 마음 속에는 안정과 평화의 삶이 작고 낮고 느리게 찾아온다. 그런 사람에게는 어떤 불행한 일이 일어나더라도 이를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 있는 마음의 공간이 생긴다.

◆ 윤경 변호사는…

△사법연수원 17기 △서울고법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법무법인(유한) 바른 파트너 변호사 △現 공동법률사무소 더리드(The Lead) 대표 변호사 겸 아하에셋 자산운용 대표이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