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2.66 78.73 (+2.61%)
코스닥 957.75 13.08 (+1.38%)

2030세대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자’ 더 늘었다..게임도 29.9%

바른ICT연구소 조사 결과
2~30대 99.3%가 보행 중 스마트폰 경험 응답
  • 등록 2020-11-12 오전 6:07:38

    수정 2020-11-12 오전 6:07:3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통안전표지 및 보도부착물[제공=서울시]


11월 11일 보행자의 날을 맞이해 연세대 바른ICT연구소에서 2~30대 398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 99.3%가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주로 사용한 스마트폰기능은 인스턴트 메신저(카카오톡, SMS 등), 음악감상, SNS(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순이었다. 응답자 중 보행 중에 게임을 했다는 사람들도 29.9%나 있었고 남녀 차이와 20대와 30대 간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건널목을 건너면서 스마트기기를 사용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 교통문화실태조사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횡단보도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은 2017년 13.2%에서 2019년 14.9%로 증가했다.

이 결과는 지역별 편차가 존재한다. 대도시 보행자의 횡단보도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 비율은 대체로 중소도시보다 높았고, 수도권 지역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인구 30만 이상 시의 횡단보도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비율은 16.4%인 반면, 인구 30만 미만 시는 11.8%로 차이가 났다. 시도별로는 제주도가 8.5%로 가장 낮았고, 대전광역시가 20.1%로 제주도보다 약 2.36배로 가장 높았다.

특히, 수도권 지역은 서울과 경기, 인천이 각각 15.8%, 17.1%, 15.22%로 전국 평균(14.9%)을 웃도는 스마트폰 사용률을 보였다. 서울특별시 내에서는 마포구가 27.72%로 전국 평균의 약 1.86배에 달해 가장 높았고, 영등포구는 6.4%로 전국자치구 중 두 번째로 낮았다.

한편, 보행자의 날은 사람의 두 다리를 연상케 하는 11월 11일로, 보행교통 개선의 중요성에 대한 범국민적인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에 따라 2019년 제정됐다.

김범수 바른ICT연구소장은 “스마트폰 의존과 스마트폰 중심의 생활은 보행 중에도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스몸비’를 양산하고 있다”고 우려하며, “그동안 스몸비 행동을 예방하기 위해 시스템적인 차원으로 접근하려는 시도가 있어 왔으나, 무엇보다 개인 차원의 보행안전의식이 필요한 상태”라고 강조하며,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를 당부했다.

스마트폰 좀비(smartphone zombie) 또는 스몸비(smombie)는 스마트폰만 들여다보며 주변을 살피지 않고 길을 걷는 사람들을 이르는 말이다.

연세대 바른ICT연구소는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연구를 통하여 우리 삶의 행복을 증진시키는 미래 정보통신 환경을 개척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5년에 설립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