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재명 "이순자, 5·18 사과인지 아닌지…마지막까지 우롱"

  • 등록 2021-11-27 오후 3:35:13

    수정 2021-11-27 오후 3:35:13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인 이순자 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과오를 사과한 것에 대해 “마지막 순간에서도 광주 시민, 국민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27일 이 후보는 전남 강진에서 농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씨는 이날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5·18 관련 언급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씨가 제일 문제 되는 부분은 재임 중의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느냐”라고 반박했다.

그는 “전두환 씨가 사망하던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 씨 얘기를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며 “개인적 목적을 위해 사람을 수백 명씩 학살하고 국가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의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정말 사과하는 맘이 눈곱만큼이라도 있으면 광주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했을 것”이라면서 “여전히 전두환 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냐, 심지어 난 그런 일 없다, 나 아무 잘못 없다’ 이런 태도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이순자씨는 이날 오전 발인식에서 “남편(전씨)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이씨는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덧붙인 바 있다.

다만 이에 대해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씨가) 분명히 재임 중이라고 말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씨는 전씨가 대통령으로서 ‘재임 중’ 벌어진 일에 대해서만 사죄한 것이며, 5·18은 전씨의 취임일인 1980년 9월 1일 이전에 발생한 사건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민 전 비서관은 ‘(전씨의)재임 중 벌어진 일은 예를 들면 어떤 것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시위하던 학생들이 그런 경우도 있고, 경찰 고문으로 죽은 학생들도 있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