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권민아 “AOA 멤버가 10년간 괴롭혀”…지민 “소설”

  • 등록 2020-07-03 오후 2:55:28

    수정 2020-07-03 오후 2:55:28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그룹 ‘AOA’ 전 멤버 권민아가 AOA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AOA 멤버 지민이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지민 인스타그램
지민은 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설’이라는 글자를 적었다. 권민아 폭로 글에 대한 입장으로 추측된다.

앞서 권민아는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 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나는 다른 멤버들과의 활동이 재미 있었던 애였다. 그런데 얼마 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다.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 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다”라고 말했다.

이후 권민아는 추가 글을 통해 “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아빠가 갈 거라는 걸 알았다. 그런데 그 언니한테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연습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멤버들에게 피해주기 싫었다. 일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스케치북에 우리 딸 어디 있어요?라고 힘들게 적어서 간호사한테 보여줬는데 그때도 일하고 있어서 못갔다. 그런데 들리는 말로는 언니는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도 취소했다는데.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때문에 왜 눈치 봐야 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는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라고 했다.

(왼쪽부터) 권민아, 지민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마지막 우리끼리 5분의 시간 때 내가 언니한테 얘기했어. 그때 그게 상처였고. 언니는 날 째려보며 말했지. 내가 그런 말 할 정도로 나쁜X이라 생각 안한다고. 다른 멤버가 ‘언니 그랬었어’라고 정말 큰 용기내서 얘기해줬었어. 난 허탈해서 아무 말도 안 나왔고 속으로 인간이 맞나 싶었어. 그러고 우린 안녕했지. 그런데 우리 다 아직도 몰라. 날 싫어한 이유가 뭘까”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권민아를 괴롭힌 멤버가 지민이라고 추측했다. 지민은 지난 4월 부친상을 당했다. 또한 권민아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잉 목록에는 AOA 멤버 중 지민의 계정만 없었다. 설현, 찬미, 유나, 혜정의 계정은 존재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지민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밑에 “해명해달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2012년 그룹 AOA(에이오에이)로 데뷔한 권민아는 2018년 그룹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