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손실 '구제 프로그램' 화제

  • 등록 2019-07-11 오전 9:00:00

    수정 2019-07-11 오전 9:00:00

▶[itbc스탁] 개미투자자 손실회복 구제 프로그램 신청하기 (클릭)

비이상적으로 주가가 요동치는 종목이 있다. 물론 일부 테마주들도 최근에 크게 요동치고 있었지만 이 종목은 특별한 일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처럼 요동치고 있다. 바로 ‘샘코’ 이야기다.

HK투자전문, 론스탁투자, 용의눈 등의 이름으로 출처 불명의 매수 종용문자가 돌기 시작하면서 ‘묻지마식 추종매매’로 인해 샘코의 주가가 요동치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기간 5000원 대였던 주가는 폭등을 거듭, 최고 36,650원을 기록하였지만 이를 정점으로 급락을 거듭 최고점 대비 최대 59.58%까지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외국인과 기관은 꾸준히 매도하고 있는 것에 반해 개인들만 매수하고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재료 없이 상승여지가 있을지에 대해 의문을 표하고 있다. 지난해 영업손실 17억원을 기록한대다 외국인 지분율도 2.58%로 감소해 투자매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샘코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더 커질 수 있다.

▶[itbc스탁] 개미투자자 손실회복 구제 프로그램 신청하기 (클릭)

이에 증권전문방송 itbc스탁에서는 샘코를 비롯한 급등주에 투자하여 손실을 기록하고 있거나 손실을 입은 사람을 대상으로 구제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ITBC스탁 실현 수익률]
- 엘비세미콘 +46.75%
- 남선알미늄 +55.9%
- 부방 +38.56%
- 마니커 +44.57%
- 나무기술 +43.51%
- 그 외 10% 이상 수익종목 다수
▶[itbc스탁] 개미투자자 손실회복 구제 프로그램 신청하기 (클릭)

itbc스탁에서 마련한 구제프로그램은 각 개인이 가지고 있는 종목과 매수 금액, 손실률을 진단한 뒤 계좌회복을 할 수 있는 종목들을 제공, 특정 종목에서 일어난 손실들을 회복한 뒤 궁극적으로 수익으로 전환시키는 프로그램이다.

itbc스탁의 사근종 전문가는 “나도 얼마 전 ‘샘코’ 문자를 받아봤었다. 사실 실익을 얻을 수 있을지 불투명함에도 불구하고 매수를 종용하는 것을 봤다. 많은 사람들이 손실을 입거나 입고 있을 것이라 보고 긴급히 구제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프로그램을 마련한 취지를 밝혔다.

▶[itbc스탁] 개미투자자 손실회복 구제 프로그램 신청하기 (클릭)

한편, itbc스탁의 손실구제프로그램은 이 상황이 해결될 때까지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인 만큼 많은 참여를 통해 손실 회복의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

[7월 10일 ITBC스탁 알파온 실시간 포착 종목]
- (9시 0분) 크루셜텍 +14.01%/120억 규모 CB발행 결정
- (9시 1분) 오성첨단소재 +14.44%/자금 조달 기대감
- (9시 9분) 동국알앤에스 +29.84%/일본 독점 반도체 패키징 방열소재 개발
- (9시 11분) 두올산업 +25.51%/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인수 추진
- (9시 14분) 동부제철 +26.36%/기업결합 신고 공정위 승인
- (9시 42분) 미스터블루 +10.65%/5G 장비사업 본격화
- (10시 0분) 미코 +13.54%/일본 수출 규제에 CVD 핵심부품 생산 부각
[ITBC스탁] 알파온 실시간 포착 종목 ▶ 신청 즉시 무료 확인

▶[itbc스탁] 개미투자자 손실회복 구제 프로그램 신청하기 (클릭)

관련종목: 이원컴포텍(088290), 에쓰씨엔지니어링(023960), 리퓨어유니맥스(215090), 인터불스(158310), 한국맥널티(222980)

▶[itbc스탁] 개미투자자 손실회복 구제 프로그램 신청하기 (클릭)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