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영남대가 강간을 덮으려 합니다”

  • 등록 2021-05-12 오전 8:12:08

    수정 2021-05-13 오후 1:59:12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영남대학교 김모 교수가 동료 교수인 정모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다며 영남대가 사건을 덮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영남대가 강간을 덮으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김 교수는 자신의 이름을 밝힌 뒤 “저는 같은 영남대학교 동료 교수로서 같은 센터에 근무하던 정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자 교수로서 동료 교수에게 강간을 당해도, 영남대학교는 덮기에 급급했다”라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영남대학교 부총장이었던 주모 교수가 같은 센터를 감독하고 있기에 정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다고 분리조치를 해달라고 호소했으나 저에게 돌아온 말은 ‘시끄럽게 하려면 나가라’는 것이었다”며 “그 후로는 오히려 저를 내쫓으려고 보직을 없애고 회의에 부르지 않는 등 업무에서 배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다 참다 저는 동료교수를 강간한 정 교수를 강간죄로 고소하고, 영남대학교 부총장이었던 주 교수를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동료 여교수마저 강간한 교수이면 학생들은 얼마나 위험할까 하여 영남대 양성평등센터에 신고하고 학생들과의 분리조치를 요청했다. 그러나 영남대는 거창하게 성폭력대책위원회를 열어 뭔가 하는 척만 할 뿐이고, 동료 여교수를 강간한 남자 교수에 대해 학생들과의 분리조치가 필요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조치가 적절한지 세상에 알리고자 한다. 여자 교수가 강간을 당해도 이런 정도이면 학생들이 피해를 입었을 때는 어떻게 하냐. 저는 실명을 공개하겠다. 제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생각하면 고소하라”고 했다.

아울러 “영남대학교는 이렇게 강간을 덮으려고만 하지 마라. 여러분께서 힘이 되어 주시고, 이렇게 영남대가 권력으로 사건을 덮으려는 처사를 감시해 달라. 여자교수를 강간한 교수가 학생들을 만나는 게 맞는지 영남대에 물어달라”고 했다.

해당 청원은 12일 오전 8시 기준 3만7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경산경찰서는 김 교수의 고소 내용을 토대로 정 교수의 성폭력에 대해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다. 주 교수는 지난달 21일 의원면직 처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