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추천주]수익성 가시화 종목 ‘러브콜'…SK하이닉스·KT

반도체 업황 개선 전망, DB하이텍 등 호실적주 추천
2차전지 소재 종목도 기대…엔시스·솔루스첨단소재 등
  • 등록 2022-01-16 오전 11:45:06

    수정 2022-01-16 오전 11:45:06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증권사들은 수익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종목을 주간 추천주로 제시했다. 2022년 반도체 업황 반등이 기대되는 SK하이닉스(000660)를 비롯해 2021년 4분기 실적이 기대되는 DB하이텍(000990) 등을 꼽았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안타증권은 코스피 추천 종목으로 SK하이닉스와 DB하이텍 등을 제시했다. 유안타증권은 SK하이닉스가 제한적인 공급증가와 수요의 계절성으로 인해 올해 하반기 메모리 업황 반등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D램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국내 경쟁사의 D램에서 비메모리로의 전환 투자가 가시화 될 것으로 봤다. 게다가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 효과로 올해 낸드 시장 점유율 확대도 긍정적이다.

또 DB하이텍은 이례적으로 설비투자(CAPA) 증가가 확인되면서 ‘제한적인 매출 증가’라는 저평가 요인이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유안타증권은 “2021년 4분기는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분기 대비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2022년 8인치 파운드리 판가 상승이 지속되면서 연간 5000억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안타증권은 우리금융지주(316140)도 주간 추천주로 꼽았다. 우리금융지주의 주요 할인요인이었던 예금보험공사 잔여지분을 연내 매각 완료하기로 했다. 또 11월 내부 등급법 2단계 통과로 자본비율 상승에 따른 비은행 자회사 인수도 기대된다는 평가다. 우리금융지주는 올해와 내년 은행업 내에서 가장 증익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됨에도 현저한 저평가로 은행 내 가장 높은 배당수익율이 예상된다.

자료= 각 증권사
하나금융투자는 KT(030200)가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상승 등에 따라 통신부문 영업이익의 높은 성장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케이뱅크나 스튜디오지니 상장 기대감, 비통신부문 이익 반등도 기대 요소 중 하나다.

2차전지 관련 종목에 대한 추천도 이어졌다. 하나금융투자는 솔루스첨단소재(336370)가 배터리 수요 증가에 따른 음극집전체 동박 매출 성장이 본격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전방 OLED 산업 밸류에이션이 저점을 형성하고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SK증권은 2차 전지 소재업체인 코스닥 상장사 엔시스(333620)를 추천 종목으로 제시했다. 엔시스는 전극·조립·활성화·모듈 및 팩 등 2차전지 셀 업체의 모든 공정에 검사 장비를 납품하고 있다. 2021년 매출액은 415억원, 영업이익은 79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신규 수주는 585억원이며 4분기 말 수주 잔고는 232억원으로 예상된다. SK증권은 “국내 2개 주요 셀 업체 외에도 해외 2차 전지 제조업체와 장비 납품을 논의 중”이라며 “향후 4년간 3개 업체로부터 예상되는 신규 수주 금액은 385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증권은 코스피 상장사 중에서는 대덕전자(353200)SKC(011790)를 추천했다. 대덕전자는 반도체 패키지 기판 공급 부족으로 강한 공급자 우위 시장이 지속되고 있다는 평가다. 2023년은 되어야 수급 안정화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덕전자는 플립칩-볼그리드 어레이(FC BGA) 신규 증설분이 2021년 3분기부터 점진적으로 가동을 개시했고, 올해 1분기 중 풀가동될 예정이다. 내년 호황 국면에서 온기를 충분히 반영할 것이란 예상이다. 패키지 기판 및 고부가제품 위주 사업 구조로 향후 마진 레벨도 점진적인 상승할 것으로 판단했다. SKC가 실리콘 음극재·반도체 글래스기판 신규투자로 체질 개선을 가시화 중이라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