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샤오미’와 국내 기업 최초 MOU 체결

11번가, 샤오미 자회사 한국 진출 시 긴밀한 협조 계획
“온라인 지식재산권 보호에 앞장”
위조품 유통 근절, 건전한 전자상거래 유지 등 공동 추진
  • 등록 2015-11-12 오전 8:18:31

    수정 2015-11-12 오전 8:19:0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샤오미 본사에서 진행된 11번가와 샤오미의 상호업무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 후 각사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륙의 실력’ 샤오미가 11번가와 손잡았다.

SK플래닛 11번가(www.11st.co.kr)는 국내 기업 최초로 중국 가전브랜드 샤오미와 상호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최고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중국 베이징 샤오미 본사에서 열린 이번 협약을 통해 11번가는 샤오미의 자회사, 계열회사, 기술 및 영업 제휴를 맺고 있는 협력사의 한국 진출에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 또 위조품 유통 근절 및 건전한 전자상거래 유지, 소비자 신뢰 강화를 공동 추진한다.

이를 위해 효율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갖추고 온라인 상에서의 상표권 등 지식재산권 보호활동에 적극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11번가 박준영 MD본부장은 “샤오미와의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유통 대표기업으로서 11번가의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11번가는 샤오미와 위조품 판매 근절을 통한 소비자 신뢰 구축과 함께 향후 샤오미의 자회사 및 협력사의 한국 진출에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해각서 체결과 관련해 샤오미의 치옌(祁燕) 부총재(부사장)는 “11번가는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탄탄한 소비자 신뢰를 구축한 기업으로, 그동안 샤오미 제품의 한국 판매에 든든한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며 “고객들이 믿고 살 수 있는 온라인 환경을 만드는 데 선도적으로 앞장서 온 점 등을 고려해 전략적인 파트너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11번가에서는 샤오미 열풍이 한창이다. 올해 들어(1월1일~10월31일) 샤오미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1500% 급증했으며, 지난 9월 8일 11번가에서 국내 첫 선을 보인 샤오미 미밴드1A는 판매 4시간 만에 1500개 완판될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샤오미 본사에서 11번가 박준영 MD본부장(사진 오른쪽)과 샤오미 치옌 부총재가 상호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