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커넥트재단, 소프트웨어 교육 컨퍼런스 성황리 종료

성수동서 진행…타운형 페스티벌 형식으로 참가자 호응
  • 등록 2019-04-20 오전 9:12:04

    수정 2019-04-20 오전 9:12:04

네이버 커넥트재단이 개최한 ‘SEF 2019’에서 참가자들이 지난 13일 토크버스킹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네이버(035420)는 자사 비영리 교육기관 커넥트재단이 지난 13일 소프트웨어 교육 컨퍼런스 ‘SEF(Software Edu Fest) 2019’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SEF 2019는 타운형 페스티벌 형태로 서울 성수동 어반소스·어라운드파이브·체인지메이커스 세 곳에서 소프트웨어 교육 강연과 토크버스킹, MEET-UP, 토크콘서트, 실습 등 다양한 구성으로 진행됐다.

기존의 일반적인 컨퍼런스 형식을 탈피하고 새롭게 시도한 타운형 페스티벌 형식으로 참가자들의 소프트웨어 진입 장벽을 낮추는 효과를 가져왔다.

한 참가자는 “SEF2019에서 다양한 비전공자들의 사례를 접하면서 나도 할 수 있겠다는 동기부여와 학습 및 접근 방법을 알게 되어 좋았다”며 “실습을 통해서 나의 가능성까지 경험해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SW교육을 전공하는 대학 교수, 교사뿐 아니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커넥트재단 등 기관 및 기업, 비전공자에서 개발자의 길을 걷게 된 사람들 등 다양한 분야의 연사들이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해 말하는 시간을 가졌다.

SEF2019에 참여한 한 교사는 “선생님들의 강연을 통해 새로운 소프트웨어 교육 방법들을 접하게 돼 교육에 대한 열정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는 기회였다”며 “앞으로의 소프트웨어 교육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고 소프트웨어 교육 방향성을 다시 생각해보게 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진행한 부대행사 토크버스킹, 토크콘서트, MEET-UP은 모든 세션 중 가장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참가자가 세션에 직접 참여도 가능하고 참가자와 연사 사이의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하여 강연보다 더 큰 호응을 받았다.

SEF2019에는 약 1000명이 참석해 작년과 비교해 참석자가 크게 증가했다. 커넥트재단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SEF를 비롯한 비영리 소프트웨어 교육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