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태원發 확진자 대구서도 발생…3차 감염 추정

서울 2차 감염자와 접촉 후 양성판정
서울 확진자 지인 4명 음성 3명 진행중
  • 등록 2020-05-23 오전 10:25:38

    수정 2020-05-23 오전 10:25:38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대구에서도 이태원클럽 관련 확진자가 발생했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22일 대구에서 확진자 A씨(1만1146번)는 19세 남성이다. 지난 20일 아침부터 콧물, 가래 증상이 있었으며, 서울 확진자인 지인 B씨(1만1142번)의 대구 방문 시 접촉자로 분류돼 21일 검사를 시행한 결과 22일에 최종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지인 B씨는 서울 관악구 거주자로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대구에 머물면서 가족과 지인 등을 만났으며, A씨와는 두 차례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로 돌아간 뒤 B씨는 지인 C씨(서울 이태원 관련, 1만1069번)가 확진 받은 사실을 통보받고 지난 21일 검사를 시행하였으며, 최종 확진 판정받게 됐다.

육군 현장지원팀이 대구에서 방역작전을 펼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대구시는 확진자 인지 즉시 심층역학조사를 시행해 파악된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는 검사를 시행하고, 자가격리 통지했다. 파견된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과 함께 노출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위험도 평가 후 폐쇄 조치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서울 확진자 B씨의 가족 및 지인으로 파악된 8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 양성 1명, 음성 4명, 진행 중 3명이다. 확진자에게노출된 다중이용시설에서 파악된 직원 등 41명에 대해서는 금일 중 검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대구 확진자 A씨의 가족 3명과 아르바이트 중인 음식점 직원 10명에 대해서도 전원 검사 및 자가격리 조치했다. GPS, CCTV, 카드사용내역 조회 등을 통해 상세 역학조사 중이며 추가로 파악된 동선에 대해서는 확진자의 증상 및 마스크 착용 여부, 체류시간, 노출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공개할 예정이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 김종연부단장은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통통코인노래방, 락휴코인노래연습장(동성로2호점) 등 확진자들과 동선이 겹치는 이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에 문의해 23일부터 29일까지 신속하게 검사를 받으시길 강력히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