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서울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유치 출사표

편리한 접근성과 배후 수요 풍부한 요지 제안
수도권 전국 전문서비스 로봇 기업 64% 소재
"지역 상생발전, 국가 로봇산업 발전 계기 만들 것"
  • 등록 2021-08-01 오전 11:15:00

    수정 2021-08-01 오전 11:15: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가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유치에 출사표를 던졌다.

마곡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조감도.(이미지=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산업통산자원부가 추진하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 혁신 사업을 마곡R&D산업단지로 유치하기 위한 유치계획서를 지난달 30일 접수했다고 1일 밝혔다.

국가로봇테스트필드 혁신 사업은 서비스 로봇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혁신기술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2023년부터 2029년까지 국비 2300억원을 포함해 총 3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테스트필드는 국내 최초 서비스 로봇 실환경 실증기반과 인증기관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물류·자율주행·방역·주차·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 로봇 실증을 위한 인프라, 메타데이터 센터, 공통기술 개발이 포함된다.

서울시는 전문서비스 로봇 분야의 풍부한 배후 소요를 감안해 접근성이 편리하고,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기업 532개가 입주한 마곡R&D산업단지 내 요지 8만5479㎡를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유치 부지로 제안했다. 이 부지의 감정평가액은 7000억원에 달한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AI),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를 총결집해 다양한 산업간 협업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로봇분야의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연구소가 양재, 마곡 일대에 집중돼 있는 점이 강점이라고 서울시는 강조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연구 인력을 통해 로봇 R&D 추진 및 국제적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추진하고, 지방은 연구된 로봇을 대량생산해 고용창출 효과를 가져갈 수 있도록 역할을 분담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유치를 위해 마곡이라는 최고의 요지 제공을 결정하고 기존 서울이 가지고 있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바이오산업 클러스터 운영 경험을 총집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