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애플 새 병기 `아이폰5`, 무엇이 어떻게 다를까

애플, 한국시간 5일 새벽 `아이폰5` 발표
음성인식등 시장 트렌드 선도할 변화 기대
  • 등록 2011-10-03 오후 3:42:47

    수정 2011-10-03 오후 3:48:24

[이데일리 박기용 기자]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 발표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시에 위치한 본사에서 현지시간 4일 오전 10시(한국시간 5일 새벽 2시) 아이폰5를 발표할 예정이다.

◇ 더 얇고 가볍게..화면도 커질 듯

▲ 독일 IT전문 매체 `기가`가 제작한 아이폰5의 프로토타입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5는 기존의 5메가픽셀이 아닌 8메가픽셀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속도가 빨라진 A5칩을 사용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면 크기는 기존 3.5인치에서 확대된 반면 더 얇고 가벼워졌을 것이라는 게 업계 예상이다. 애플은 이날 아이폰5와 함께 보급형으로 알려진 아이폰4S를 동시에 선보일 전망이다.

애플은 아이폰의 아이콘 4개로 구성된 초대장 이외에 다른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차세대 아이폰의 하드웨어적 특성이 이미 알려진 대로라면 요즘 소비자들을 사로잡기에 다소 무리일 수도 있어 보인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내놓은 경쟁 스마트폰들이 이미 비슷한 `스펙`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 출시된 모토로라의 드로이드 바이오닉 역시 8메가픽셀의 카메라와 함께 4세대 통신망인 LTE를 통해 작동한다.

◇ OS 경쟁력 관건..음성인식 기능 주목

제품의 차별화를 위해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더 중요한 상황이지만 애플이 차세대 운영체제(OS)의 일부로 개발 중인 아이메시지나 아이클라우드의 경우 이미 지난 6월 스티브 잡스에 의해 발표된 바 있다.

지난해 애플이 `시리`라는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 기업을 인수한 것을 들어 아이폰 차기 모델에 음성인식 기능이 적용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지만, 제품 경쟁력을 뒷받침할 만한 수준인지는 미지수다. 다만 그간 애플 제품의 혁신적 변화를 들어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할 만한 변화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 WSJ "애플 디자인은 극적 변화 추구"

애플은 이미 과거에도 같은 제품을 여러 번 재탄생시키는 방식으로 소비자들에게 어필해왔다. 지난 2001년 MP3 플레이어인 아이팟을 출시한 애플은 2004년엔 3세대 아이팟인 아이팟 미니를 내놨고, 2005년에는 화면을 아예 없애고 플래시 메모리를 사용하는 초소형 기기 아이팟 서플을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의 사고방식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은 그동안 제품 디자인에 있어 점진주의를 피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면서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디자이너들에게 제품을 통해 할 수 있는 새로운 무언가를 찾도록 하는 등 극적인 통찰을 주문한다"고 전했다.

◇ `포스트 잡스` 새 CEO 팀 쿡 데뷔전

애플의 이번 신제품 발표는 애플의 새 최고경영자(CEO) 팀 쿡이 맡는다. 물론 쿡 CEO가 전임인 스티브 잡스처럼 달변이 아님을 감안, 그는 주로 회사 실적과 전략 등을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하고 정작 신제품 소개는 여러 명의 임원이 돌아가면서 맡게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무대의 면면을 통해 `포스트 잡스` 시대 애플의 인사구도를 짚어볼만 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