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이아현 "15억 빚에 한달 이자 1억..죽고 싶었다"

  • 등록 2015-05-31 오전 10:56:34

    수정 2015-05-31 오전 10:56:34

사람이 좋다 이아현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이아현이 암울했던 과거사를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 이아현은 두 번째 결혼 생활과 이혼 후 생긴 거액의 사채 빚에 대해 털어놨다. 이아현은 “두 번째 결혼이었기에 사람도 안 만났다. 아기를 낳고 결혼을 유지하고 싶었다. 하지만 전 남편은 밖에만 나가 있고 나는 집에만 있으니까 아이가 생길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아현은 가족에게 말하고 첫째 딸을 비공개 입양을 했다고. 그러나 이후 전 남편이 이아현 명의로 거액을 대출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아현은 “사채가 15억 원 정도 됐다. 이자만 한 달에 1억 원 정도 됐다. 억울해서 죽고 싶더라. 그렇지만 아이들을 보면서 어떻게든 이 상황을 이겨내야 했다. 엄마에게 빌어서 집에 방 하나만 빌렸다. 부모님은 얼마나 내가 속상했겠냐”고 말하며 오열했다.

데뷔 21년차 배우인 이아현은 이날 과거사 고백은 물론 가슴으로 낳은 두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 관련기사 ◀
☞ '화정' 서강준, 요리보고 조리봐도 청순..'촉촉 눈빛 포착'
☞ '식사' 조민수, "단기 기억상실증..어린 시절 기억 없다" 고백
☞ '맨도롱 또똣' 측 "강소라, 더할 나위 없는 이정주..덕분에 산다"
☞ 개그맨 김준현, "원빈♥이나영 결혼 진심으로 축하"
☞ '실종느와르 M', 종영의 끝에서 眞의미를 찾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