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지분형 크라우딩펀딩 '인크', 자체 펀딩 3억원 조기 마감

주된 투자자 3040 젊은 남성
  • 등록 2016-01-11 오전 8:53:45

    수정 2016-01-11 오전 9:19:56

[이데일리 성선화 기자] 지분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인크’가 23일만에 지분 투자자 모집에 성공했다.

11일 인크에 따르면 자체 지분 투자자에 모집에 113명이 참여해 총 3억원이 조기 모집됐다. 지난 달 15일부터 시작된 자체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가 23일만에 청약증거금 납입이 100% 완료된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주 투자자는 3040 남성으로, 전체 투자자 중 60%를 차지하였다. 투자자 유입 유형별로는 44.4%가 외부 투자자, 27.1%가 인크 임직원의 지인, 21.6%가 관계사 임직원으로 나타났다.

인당 투자규모는 30만 원에서 100만 원이 45.1%로 가장 많았고, 100만 원에서 300만 원이 37.2%, 300만 원 이상이 17.7%를 차지했다. 다만 1월 25일부터 시행되는 자본시장법상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에서는 일반투자자의 기업당 투자한도가 200만 원으로 제한되기 때문에, 발행기업은 보다 더 많은 수의 투자자를 펀딩에 참여시켜야 한다는 것이 인크의 설명이다.

인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파악된 투자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이용하게 될 기업과 투자자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고훈 인크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을 투자처로 활용할 투자자들의 성향 및 행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경험을 기반으로 발행기업과 투자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크의 크라우드펀딩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투자기간이 3년을 경과한 후 이익잉여금 한도 내에서 연복리 6%를 적용한 이자와 함께 원금을 상환 받을 수 있으며, 인크는 이달 말 서비스 정식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