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직구 오면 무조건 친다"...마지막 순간에 빛난 김현수

  • 등록 2020-05-22 오후 10:10:04

    수정 2020-05-22 오후 10:10:04

22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kt wiz 대 LG 트윈스의 경기. 9회말 1사 만루 5-5 동점 상황에서 LG 김현수가 끝내기 안타를 친 뒤 정근우 등 팀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잠실=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G 트윈스 주장 김현수가 짜릿한 역전 끝내기 승리의 주역이 됐다.

김현수는 22일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의 홈경기에서 5-5 동점이던 9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상대 구원투수 김재윤으로부터 끝내기 중전 적시타를 뽑아 6-5 역전승을 이끌었다.

LG는 kt 선발 오드라사머 데스파이네를 공략하지 못하고 7회초까지 1-5로 뒤져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7회말 1점을 뽑은 데 이어 8회말 채은성의 투런 홈런으로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9회초 무사 1, 2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긴 LG는 결국 9회말 공격에서 kt 구원진을 무너뜨리며 뒤집기 쇼를 완성했다.

LG는 kt 마무리 이대은을 상대로 볼넷과 2루타, 고의사구를 빼앗아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kt는 부랴부랴 투수를 이대은에서 김재윤으로 바꿨다. 하지만 곧바로 LG에게 행운이 따랐다. 김민성이 친 평범한 외야 플라이를 kt 중견수 배정대와 우익수 송민섭이 서로 미루다 떨어뜨린 것. LG는 상대 실수를 등에 업은 행운의 안타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가 LG로 완전히 넘어간 상황. 계속된 무사 만루 찬스에서 이천웅은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다음 타자 김현수가 초구에 깨끗한 중전 안타를 뽑아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이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현수는 앞선 네 타석에서 모두 범타에 그쳐 아쉬움을 남기는 듯했다. 하지만 가장 중요했던 마지막 타석에서 결정적인 한 방을 터뜨려 앞선 부진을 날려버렸다.

김현수는 경기 후 “앞선 타석에서 부진해 아쉬웠는데 마지막 찬스를 살려 기쁘다”며 “초구에 직구가 오면 무조건 칠 생각이었는데 마침 직구가 들어와서 힘껏 때렸다”고 말했다.

LG 주장으로서 팀 분위기를 앞장서 이끌고 있는 김현수는 “선수들이 각자 알아서 잘해주고 있다”며 “항상 하던 대로 계속하고 있는데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현수는 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신인 선수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선배들이 특별히 도움을 주는게 없는데도 좋은 신인들이 들어와 잘해주고 있다”며 “어린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에 팀 분위기도 더 좋아지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