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외환브리핑]변이바이러스 확산에 强달러..환율, 1130원대 탈환 전망

달러인덱스 92선 상승, 영국 등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테이퍼링 논의에도 꿈쩍 않는 미 국채 금리 1.4%대 하락
  • 등록 2021-06-30 오전 8:11:30

    수정 2021-06-30 오전 8:11:30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2거래일만에 다시 1130원대로 상승할 전망이다. 미국 6월 소비자신뢰지수(CCI)가 시장예상치를 웃돌면서 경기호조가 이어진 가운데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다만 반기 말을 맞은 수출업체들의 달러 매도가 이어지고 국내증시의 외국인 자금이 순매도로 전환한다면 환율 상승폭을 제한할 수 있어 1130원 초반대에서 등락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
30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132.45원에 최종 호가됐다.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20원)를 고려하면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128.5원)보다 3.75원 가량 상승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국채 금리는 1.5%대에서 1.4% 후반으로 내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택저당증권(MBS) 매입 축소 등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의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지만 이미 미국 경제에 풀린 유동성이 너무 많다는 시장인식에 채권 가격이 떨어지지 않은 것이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29일(현지시간) 오후 7시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일 대비 0.005%포인트 하락한 연 1.475%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달러화는 국채 금리 하락에도 유로화 등 주요국 통화 대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영국의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신규 감염자가 2만여명이 넘는다는 소식에 파운드화, 유로화 등이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인 영향이다. 달러인덱스는 전일 뉴욕증시 종가 대비 0.014%포인트 오른 92.072를 기록하고 있다.

금융시장의 위험선호 심리는 미국의 소비자신뢰지수(CCI) 상승 등 경기반등에 힘입어 살아났다. 29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03%, S&P 지수는 0.03%, 나스닥 지수는 0.19% 각각 올랐다. S&P500지수와 나스닥은 또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는 6월 미국 CCI는 127.3으로 지난달(120)과 시장예상치(119.0)를 큰 폭으로 웃돈 영향이다. 전월도 기존 117.2에서 120.0으로 상향 조정됐다.

국내증시도 뉴욕증시 반등,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를 이어받아 상승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일 코스피 시장에선 외국인 자금이 하루 만에 680억원 가량 순매수세로 전환했음에도 3200선으로 후퇴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이날 환율은 델파 변이 확산 공포로 인한 달러 강세 등을 반영해 1130원 회복이 예상되나 반기말 수출업체들의 네고(달러 매도)로 상승폭은 크지 않고 1130원대 초반에서 등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