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故최숙현 폭행·불법 의료행위 혐의' 팀닥터 고강도 수사

  • 등록 2020-07-11 오전 11:04:32

    수정 2020-07-11 오전 11:04:32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경북지방경찰청이 고(故) 최숙현 선수가 몸담았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내에서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를 체포한 뒤 고강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안씨는 폭행과 불법의료행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들이 고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된 서류를 사무실로 들고가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1일 오전부터 안씨를 상대로 의사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불법 의료행위를 하거나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경산 한 내과의원에서 물리치료사 보조직원으로 일하던 중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수 소개로 운동처방사로 일했다.

안씨에게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면허는 없었고 경주시체육회와 정식 고용관계도 아니었다. 그러나 선수들의 자비를 들여 고용했고 팀 내에서 ‘팀닥터’라고 불렸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수들은 “안씨가 미국에서 의사 면허를 땄다고 자신을 소개해 의사로 알았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의사가 아님에도 의료행위를 주업으로 했다면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며 안씨 채용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얼마 전 최 선수가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후, 안씨가 훈련 과정에서 최 선수 등을 폭행했다는 폭로가 줄이었다.

이에 따라 경주시체육회는 다른 선수들 진술을 바탕으로 성추행과 폭행 혐의로 지난 8일 검찰에 안씨를 추가 고발했고 경주시청 소속 트라이애슬론 선수 2명도 폭행 등 혐의로 9일 검찰에 추가 고소한 상태다.

안씨는 최 선수를 비롯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그가 여자 선수들을 상대로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안씨가 대구에서 잠적했다는 소문이 나돌자, 경찰은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했다. 안 씨는 대구시 북구에 있는 주거지에서 혼자 있었으며 별 다른 반항없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