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도로공사 꺾고 5연승 질주…삼성화재 셧아웃승

흥국생명, 김천 원정서 3-1 승…1위 현대건설 추격
옐레나 블로킹 5개 포함 30점…김다은 16점·김연경 14점
삼성화재, 이번시즌 KB손해보험 상대 2전 전승
  • 등록 2022-11-22 오후 10:04:01

    수정 2022-11-22 오후 10:04:01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흥국생명이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22일 오후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흥국생명은 2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의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6-24 25-19 22-25 25-13)로 승리했다.

이로써 5연승을 달린 흥국생명은 시즌 전적 7승1패(승점20)로 선두 현대건설(8승·승점23)과의 격차를 좁혔다. 반면 도로공사는 4승4패(승점12)로 3위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에서는 외국인 선수 옐레나 므라제노비치가 블로킹 득점 5개를 포함해 30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김다은이 개인 최다 16점을 올렸고, 김연경(14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했다.

도로공사에서는 배유나(17점)와 카타리나 요비치(15점)가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는 듀스 접전 끝에 흥국생명이 웃었다. 초반 6점 차까지 벌어지며 중반까지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김다은의 연속 득점과 상대의 거듭된 범실, 옐레나의 퀵오픈으로 19-19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며 25-25까지 맞섰고, 상대 이예림의 오픈 공격이 연달아 벗어나며 흥국생명이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를 올린 2세트에서는 8-8에서 연속 7득점하며 승기를 잡았다. 중반부터는 옐레나와 김다은이 살아나 손쉽게 세트를 가져왔다.

도로공사가 3세트 박정아와 카타리나를 앞세워 반격에 성공하면서 추격이 시작되는 듯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4세트 초반부터 일방적인 공세를 펼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옐레나, 김연경, 김다은이 골고루 활약했고 마지막 포인트는 정윤주가 퀵오픈으로 올렸다.
삼성화재 선수들. (사진=KOVO)
한편 의정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삼성화재가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6-24 25-19 25-2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최하위 삼성화재(2승 6패·승점 6)는 이번 시즌 KB손해보험을 상대로 2전 전승을 거뒀다. 6위 KB손해보험은 4연패에 빠지며 시즌 전적 3승 4패(승점 9)로 삼성화재에 쫓기는 처지가 됐다.

삼성화재에서는 외국인 선수 아흐메드 이크바이리가 서브 에이스 2개, 블로킹 득점 2개를 포함해 23점을 올리며 양 팀 합해 최다 득점을 했다. 김준우와 신장호는 각각 8점씩 힘을 보탰다. KB손해보험에서는 니콜라(13점)와 황경민(9점)이 활약했으나 연패를 막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양 팀이 트레이드한 선수들의 첫 맞대결이 펼쳐진다는 점도 관전 포인트였다. 앞서 지난 17일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황경민, 박경민과 김정호, 양희준, 최익제를 서로 교환했다. 이중 삼성화재 양희준(6점)과 김정호(7점), KB손해보험 황경민(9점)은 풀타임 출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