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시장 아들 오늘 귀국…코로나 음성시 빈소 지킬듯

박주신씨, 병역 문제 논란 후 영국에서 지낸 것으로 알려져
11일 귀국해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나오면 자가격리 없이 장례식장으로
  • 등록 2020-07-11 오전 11:07:10

    수정 2020-07-11 오전 11:07:10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고(故) 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가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씨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오면 상주로 빈소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신고 7시간만에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 취재진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박씨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공항 내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면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향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 2012년 자신의 병역문제가 불거진 후 출국해 영국에서 머무르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입국자는 국내 입국시 2주간 의무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역대응지침 제9판에 따라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존비속·형제자매 장례식에 참여하는 경우엔 자가격리 면제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박씨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을 경우 박 시장의 빈소로 이동, 상주로서 자리를 지킬 것이란 관측이다.

한편, 10일 박 시장은 이날 0시 1분께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유류품 가방, 물통 1개가 발견됐다. 당국에 따르면 인명구조견은 먼저 유류품을 발견하고 그 근처에서 박 시장을 발견했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9일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실종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번호 최종 기지국이 서울 성북구 관내로 확인돼 해당 일대를 수색했고 자정을 넘겨 박 시장을 발견했다.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 장례기간은 5일장, 발인은 13일이다. 일반 시민은 서울시청 앞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이날 오전 11시부터 조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