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4.96 13.72 (-0.42%)
코스닥 1,003.72 5.23 (+0.52%)

김근식 "윤호중, 현충원 사과는 3차 가해…피해자 영령 취급하나"

  • 등록 2021-04-23 오전 8:34:28

    수정 2021-04-23 오전 8:35:37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립서울현충원 방명록을 통해 박원순·오거돈 피해자에게 사과한다고 밝힌 데 대해 “3차 가해를 자행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방문, 현충탑 앞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23일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분들께 피해호소인이라는 해괴망측한 2차 가해도 모자라 이제 현충원 영령 취급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뜬금없이 현충원에서 무릎사과하더니 갑자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 아니라 성추행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는 의미라고 한다”며 “김소월의 ‘초혼’이 연상될 정도로 ‘피해자님이여’를 목놓아 외치더니 순국선열 앞에서 무릎 꿇고 갑자기 성추행 피해자에게 사죄를 하나. 그분들이 순국선열인가? 호국영령입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견디기 힘든 고통에서도 끝까지 삶을 버텨내고 있는 피해자분들이 갑자기 선열이 되고 영령이라도 되는 건가. 정말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현충원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모신 곳”이라면서 “따라서 현충원은 애국과 호국 의지를 다지며 묵념하고 결의를 다지는 장소이지 무릎 꿇고 사과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뜬금없이 여당 원내대표가 그곳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게 사죄하는 의미이고 그렇다면 민주당 대표 자격으로 민주당이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게 큰 죄를 지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엉망의 나라로 만들어서 이제라도 사죄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사과는 때와 장소에 맞게 해야 진정성 있는 것이다. (윤 원내대표의 사과는) 뜬금없고 어이없는 쇼에 불과하다”고 일침을 날렸다.

앞서 윤 원내대표는 전날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 앞에 무릎을 꿇고 참배한 뒤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방명록에 적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번 보궐선거의 발생 이유가 됐던 피해자분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피해자와 변호인 측이 오히려 피해자에게 모욕을 준 행위라며 반발했다. 박 전 시장 성범죄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돌아가신 분을 기념하는 곳에서 살아 있는 피해자에게 사과한다는 게 매우 적절치 않다”며 “사과했는데 무엇에 대한 사과인지도 공허하다”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