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9일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대북 인도적 지원 논의 마무리 단계"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美워싱턴 도착
"한미 공동으로 대북 인도적 지원 준비 중"
종전선언 추진의지 재강조…美입장 '주목'
  • 등록 2021-10-17 오전 11:21:52

    수정 2021-10-17 오후 9:12:54

한미 북핵 협의차 미국을 방문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문답을 하고 있다. 노 본부장은 18일 한미, 19일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다. (사진=연합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북핵수석대표 협의차 방미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미가 공동으로 대북 인도적 분야 협력 사업을 준비 중이며 논의가 마무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서 현지 특파원과 만나 대북 대화를 이끌어낼 방안으로 “여러 가지 창의적인 방안,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미 북핵수석대표 간 회동은 지난달 14일 일본과 30일 인도네시아에서 협의에 이어 한 달 여 만에 세 번째다. 이번 방미에서는 18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이어 19일 한일,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그간 한미간 실무차원에서 논의가 밀도가 진행되면서 이번 방미에서는 의미있는 메시지가 도출될지 관심이 쏠린다. 특히 북한이 통신선을 복원하는 등 대화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북한을 대화테이블로 복귀시킬만한 구체적인 유화책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역시 워싱턴DC를 방문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비핵화와 한반도 정세 외에도 북한의 코로나19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코로나19 발생을 국경을 봉쇄하는 전략으로 대응해왔다. 이에 따라 북한 내 물자수급이 어려워지는 등 경제가 침체되는 한편, 각국 대사관 등 공관과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사무소 직원 등 평양 체류 외국인 상당수가 북한을 떠나며 인도적 지원 등도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 9일에는 유럽연합(EU) 국가 중 유일하게 평양 주재 공관을 운영하던 루마니아마저 대사관 운영을 중단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을 개선하는 것은 북한 내 인도적 지원 개선은 물론 향후 대화 재개 및 유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권’을 강조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역시 비핵화 협상과는 별개로 대북 인도적 지원 확대에는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본부장은 인도적 분야 협력 사업 외에도 “종전선언 문제도 현재 중요한 대화 재개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또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들어가는 대화의 입구로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9월 유엔 총회 연설에서 다시 한 번 종전선언에 대한 화두 던진 이후, 우리 정부는 미국 측의 설득에 총력에 다하고 있다. 다만 종전선언이 북한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 요구 등에 힘을 실어줄 것이란 비판도 만만치 않다. 현재까지 미국 측은 우리 측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은 바 없다.

노 본부장은 앞서 이뤄진 한·미 외교장관 회담 및 안보실장 협의를 거론, “종전 선언을 포함해 신뢰 구축 조치,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한 협의가 있었다”며 “(이번 협의에서) 종전선언을 비롯해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 좀 더 실무차원의 본격적인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노 본부장은 워싱턴 방문에 앞서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해 러시아 북핵 수석대표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회동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 측의 입장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한반도 문제 관심이 많이 있고 북한의 입장을 잘 이해하는 나라”라며 “종전 선언에 관해서는 두 나라 모두 다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