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홈쇼핑 불패신화 끝?..10년만에 마이너스 성장 우려

GS샵·CJ오쇼핑 TV홈쇼핑 취급액 지속 감소
매출도 감소세..홈쇼핑 성수기 4분기 장사가 관건
사람들 TV도 잘 안봐..쇼핑 채널 다양해져 더 어려워
  • 등록 2014-10-29 오전 8:32:51

    수정 2014-10-29 오전 10:20:31

[이데일리 민재용 기자] 지난 10년간 한번도 꺼지지 않았던 홈쇼핑 업계의 성장 엔진이 식고 있다. 일부는 카드 사태 여파로 매출이 줄어든 2005년 이후 처음으로 연간 매출이 줄어드는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설 것이란 우려마저 나온다.

TV홈쇼핑 취급액 3분기 연속 감소

GS샵과 CJ오쇼핑 매출 성장률 추이


29일 업계에 따르면 홈쇼핑 업계 1~2위 GS샵(GS홈쇼핑(028150))과 CJ오쇼핑(035760)의 TV 홈쇼핑 부문 취급액이 올해 들어 계속 줄고 있다. GS샵의 TV홈쇼핑 취급액은 1분기 460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했다. 2분기에도 성장세는 전년동기대비 -2%를 기록했다. 3분기 취급액도 역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CJ오쇼핑의 TV홈쇼핑 취급액도 1~2분기 연속 감소했다. 3분기 취급액도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홈쇼핑 업계의 TV홈쇼핑 취급액이 줄어든 것은 금융위기가 발발한 지난 2008년 4분기 이후 5년만이다.

홈쇼핑 업계 관계자는 “금융위기 당시에도 한 분기에 그쳤던 TV홈쇼핑 취급액이 올해는 3분기 연속 감소하고 있다”며 “업계에서는 TV홈쇼핑 성장판이 닫힌 것 아니냐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취급액이 줄어들자 매출도 부진하다. 올해 2분기 GS홈쇼핑의 매출액은 257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9% 감소했다. TV홈쇼핑에 크게 의존하는 GS샵은 하반기에도 매출이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걱정하는 분위기다.

모바일 부문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올해 1~2분기 매출이 괜찮았던 CJ오쇼핑도 3~4분기에는 성장이 둔화될 가능성이 높다.

TV시청률 떨어지고..쇼핑 채널은 늘어나고

홈쇼핑은 대표적으로 경기를 잘 타지 않는 업종이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고전할 때도 홈쇼핑은 승승장구를 거듭했다. 양질의 제품을 비교적 싼 가격으로 판매하는 데다 무엇보다 집에서 편하게 쇼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컸다.

하지만 `홈쇼핑 불패` 신화도 차츰 힘을 잃고 있다. 2013년 방송영상 산업백서에 따르면 지난 2004년 36%에 육박하던 가구당 TV시청률이 지난해에는 34.71%로 떨어졌다. 사람들이 TV를 보지 않으면 제아무리 빼어난 홈쇼핑이라도 벗어날 재간이 없다. 싸게 구매할 수 있는 쇼핑채널도 예전보다 다양해졌다.

A 홈쇼핑 관계자는 “TV 시청률이 줄면 고객들이 홈쇼핑에 노출되는 횟수도 줄어들어 매출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며 “온라인쇼핑몰, 소셜커머스, 해외 직구 등 좋은 제품을 싸게 살 수 있는 쇼핑 채널이 다양해진 것도 TV홈쇼핑 부진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 세월호 참사 등으로 소비심리가 악화되면서 홈쇼핑 업계는 최악의 한해를 보내고 있다. B 홈쇼핑 관계자는 “고객들이 옷을 많이 구입하는 4분기에 장사가 얼마나 되는지가 관건”이라며 “세월호 참사 이후 소비 심리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아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