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권위원장 “지방분권화 시대 발맞춰 인권의 지역화 강화해야”

국가인권위원장, 광주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참석
  • 등록 2018-10-19 오전 8:00:00

    수정 2018-10-19 오전 8:00:00

지난 18일 오후 광주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사진 맨 왼쪽 및 상단 오른쪽 스크린)이 인권의 지역화를 위한 인권위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에서 지방분권화 시대를 맞아 지역 내 인권 거버넌스 구축 강화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최 위원장이 국가인권위원회와 광주광역시·광주주시교육청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에 18~19일 양일간 참석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세계인권도시포럼은 ‘우리는 누구와 살고 있는가? 다양성, 포용 그리고 평화’라는 주제로 18일부터 21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포럼에는 발제 및 토론자 183명을 비롯해 전체 44개국 45개 도시 180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특히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인권보호 의무자로서 지방정부가 갖추어야 할 인권보장체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세계 인권전문가와 다양한 시민들이 함께 인권 기반 지역사회 모습을 전망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지난 18일 열린 주요행사 ‘오프닝 라운드 테이블’에서 ‘인권의 지역화를 위한 인권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최 위원장은 “인권기본법 제정을 통해 지자체가 여성, 난민, 성소수자, 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 뿐 아니라 모든 지역 주민의 인권 보호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만들 것”이라며 “인권위가 지방인권기구와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지역 내 인권 거버넌스를 확립하고 지방분권화 시대에 발맞춰 지역 간 인권보호체계의 격차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운드 테이블에는 케이트 길모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 스웨덴의 모르텐 샤예름 라울발렌베리연구소장, 네팔의 비쟈 수너 샤카 카트만두 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발표를 이어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역지자체 인권위원회 협의회 세션에도 참석해 지역 인권보장체계 강화를 위한 인권기본법 제정에 대해 강조했다.

한편 포럼 참석과 더불어 최 위원장은 19일 광주시 북구 소재 천주의성요한병원을 방문해 인권친화적 치료시설을 위한 정책 과제들을 고민할 예정이다. 이번 현장방문은 지난 달 이집트 난민 신청자 농성장 방문에 이어 취임 후 두 번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