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살려주세요” 외쳤지만, 경찰 뒷짐 지고 배회…女 살해돼

50대 여성, 112에 ‘흉기 위협받고 있다’ 신고
코드 제로 발동한 경찰, 현장 바로 찾지 못해 결국 사망
CCTV에 뒷짐 진 채 배회하는 경찰관 모습 담겨
  • 등록 2021-02-22 오전 7:44:50

    수정 2021-02-22 오후 3:54:52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흉기로 살해 위협을 받고 있던 한 50대 여성이 112에 신고 전화를 해 ‘살려달라’라고 했지만, 경찰의 늦장 출동으로 결국 살해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7일 경기도 광명시 한 주택가에서 50대 여성이 50대 남성에게 살해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여성은 흉기 위협을 받고 있다고 112에 신고했지만, 경찰은 정확한 신고 장소를 특정하지 못하고 신고 50분 만에 범행 장소에 도착했고 여성은 이미 살해당한 뒤였다. (사진=채널A 뉴스 방송화면 캡처)
지난 2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시께 경기도 광명시 주택가에서 A(50·여) 씨가 다급한 목소리로 “한 남성에게 흉기로 위협받고 있다”고 112에 신고 전화를 걸었다.

A씨는 경찰에 “다세대 주택이라 정확한 주소를 모르겠다, 빨리 와달라”면서 “도와달라, 살려달라”라고 외쳤다.

A씨는 범인인 50대 남성 B씨가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잠시 집 밖으로 나간 사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출동 명령 중 가장 긴급한 단계인 ‘코드 제로’를 즉각 발동하고 10여 분 만에 신고 장소 근처에 도착했다.

그러나 정확한 신고 장소를 특정하지 못하고 수십 분간 주변을 배회해야 했다.

경찰은 A씨의 신고 전화를 받은 지 50여 분 만에 범행 장소를 찾아냈고 B씨를 검거했지만, 이미 A씨는 B씨가 휘두른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숨진 뒤였다.

특히 채널 A가 공개한 사건 당시 B씨 집 인근 폐쇄회로(CC) TV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바지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뒷짐을 진 채 천천히 주변을 배회하는 모습이 찍혀 논란이 됐다.

이에 경찰은 “피해 여성(A씨)의 휴대전화 GPS가 꺼져 있어 (사건 장소를 찾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채널A에 말했다.

한 관계자는 “코드제로가 발동된 상황에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뒷짐을 진 모습을 보인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경찰에 붙잡힌 B씨는 “(A씨와) 말다툼하다가 화가 나서 범행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