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대성통곡했던 마지막 퇴근길"…일자리 잃어버린 추석

유튜브 '퇴사 브이로그'에 직장인 공감대
코로나19에 대기업 정규직도 일자리 잃어
CJ CGV 3400명 두산중공업 1100명 줄어
영화·유통·항공·제조업 등 직원 수 크게 감소
  • 등록 2020-10-01 오전 11:01:00

    수정 2020-10-01 오전 11:01:00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저한테 이런 일이 생길 줄 몰랐어요. 틈만 나면 회사 관두고 싶다고 했는데 현실이 되니까 기분이 이상하네요.”

최근 유튜브에 자신의 실직 과정을 영상으로 찍어서 올리는 ‘퇴사 브이로그(VLOG)’가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코로나19로 회사 사정이 나빠져 해고 대상이 된 유튜버들이 퇴사 전후의 일상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것이다.

이들은 실직 사실을 주변에 알리는 ‘퇴밍아웃’을 하고 퇴사 날에도 평소처럼 출근길과 회사에서의 모습, 퇴근길 풍경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해 유튜브에 올린다. 특히 유니폼을 반납하고 사복 차림으로 집으로 향하는 항공사 승무원들의 동영상이 많다. 짧게는 2~3년에서 길게는 20대부터 10년가량 다닌 직장을 떠나는 것이지만 다들 덤덤해지려 애쓴다.

영상에서 안정적인 대기업이나 외국계 기업에 다니는 정규직도 코로나의 충격을 피하지 못했다. 각 기업의 재무제표 속 ‘직원의 현황’ 항목을 보면 이처럼 일자리 잃은 추석을 보내야 하는 이들의 숫자가 기록돼 있다.

유튜브에 올라온 ‘퇴사 브이로그(VLOG)’ 영상들 (사진=유튜브 캡처)
코로나19에…CJ CGV·GS리테일·롯데쇼핑 등 직원 1000명 넘게 줄여

대기업 계열사 중에는 CJ CGV(079160)가 코로나19로 영화 관객 수가 급감하며 직격탄을 맞았다. CGV 직원 수는 지난해 말 7068명에서 올해 6월 말 3664명으로 48%(3404명) 줄었다. 특히 이 기간 기간제 직원 수가 2010명에서 114명으로 1900명 가까이 감소했다.

유통·소매 업체도 고용 인원이 크게 줄었다.

GS리테일(007070) 직원 수는 작년 말 8849명에서 올해 6월 말 7215명으로 18%(1634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롯데쇼핑(023530)도 2만5298명에서 2만4228명으로 1000명가량 줄었다. 국내 대형 마트 1위 회사인 이마트(139480) 직원 수는 올해 6월 말 2만5557명으로 반년 전보다 222명 감소했다.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두산중공업(034020)(-1102명), 쌍용차(-109명), 아시아나항공(020560)(-76명)도 직원 수를 많이 줄였다. 코로나 대표 취약 업종인 항공·여행 업체인 대한항공(003490)(-382명), 하나투어(039130)(-94명)도 회사를 떠난 사람이 많았다.

건설·자동차·조선 등 전통 제조업체 역시 코로나19의 충격을 피하지 못했다.

대형 건설사인 대림산업(000210) 직원 수는 지난해 말 6619명에서 올해 6월 말 6149명으로 6개월 새 약 500명 감소했다. LG디스플레이(034220)(-434명), 대우조선해양(042660)(-288명), SK(034730)건설(-282명), 만도(204320)(-224명), 한진중공업(097230)(-80명) 등에서도 적게는 수십 명에서 많게는 수백 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났다.

무급휴직 더하면 실직 더 많아…퇴사자에 격려 댓글

무급 휴직자 등을 고려하면 실제 일자리를 잃어버린 사람 수는 재무제표의 수치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스타항공의 경우 지난 7일 경영 악화를 이유로 전체 직원 1136명 중 605명에게 정리 해고를 통보한 바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취업자 수는 지난달 2692만 명으로 코로나 사태 전인 지난해 말 대비 약 47만 명 줄어들었다.

유튜브에서는 요즘 퇴사 브이로그와 함께 노무사 등이 회사의 권고사직이나 부당 해고 등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동영상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퇴사 브이로그를 올린 유튜버들은 직장을 떠난 뒤의 자기 일상을 영상에 담아 다시 공유하고 사람들은 격려의 댓글을 남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