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소년감성·섹시 결합"…온리원오브, 이번에도 평범함 거부 [종합]

  • 등록 2021-04-08 오후 4:11:40

    수정 2021-04-08 오후 4:11:40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평범함을 거부하는 ‘고퀄리티 지향 그룹’ 온리원오브(OnlyOneOf) 가 음악적으로도, 비주얼적으로도 한층 성숙해졌다. 공백을 깨고 8개월 만에 돌아온 이들은 “조금 더 명확해진 온리원오브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당찬 포부를 품고 새로운 활동에 나선다.

온리원오브는 8일 오후 3시 새 앨범 ‘인스팅트 파트.1’(Instinct Part. 1)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눈을 가리고 있던 앞머리를 1년여 만에 정리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 준지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앨범을 준비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유정은 “진심과 에너지가 담겨있는 앨범”이라고, 리에는 “온리원오브의 끝없는 도전과 실험의 연장선이자 가장 본능적인 앨범”이라고 설명을 보탰다.

타이틀곡은 본능과 충동을 주제로 다룬 곡인 ‘리비도’(libidO)다. 힙합과 EDM 요소가 결합된 비트에 R&B풍 멜로디가 얹어져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곡이다.

밀은 “억누를수록 커지고 무의식적으로 끌리는 충동적 심리와 행동을 노래와 퍼포먼스로 표현해봤다”고 말했다. 유정은 “그동안 공식처럼 떠오르는 대중음악 사운드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곡은 그러한 시도의 정점에 있는 곡”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아울러 뮤직비디오에 대해 리에는 “소년의 사랑, 슬픔, 방황, 충동 등 모든 것들이 담겨 있다”며 “보시는 분들마다 다르게 해석할 수 있도록 열린 이야기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멤버 규빈과 나인은 타이틀곡 작, 편곡 작업에 직접 참여했다. 규빈은 “데뷔 때부터 타이틀곡 작업에 참여하고 싶다는 말을 했었는데 목표를 이뤄내 뿌듯하다. 음악적으로 성장했다는 증거가 아닐까 싶다”고 으쓱해했다.

온리원오브는 ‘퓨어 섹시’를 콘셉트로 내세워 활동에 나선다. 이를 위해 몸만들기에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

파격적인 상의 탈의 티저를 공개한 바 있는 러브는 “원래 몸이 좋았던 나인과 준지를 따라잡기 위해 하루에 4시간씩 웨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8개월간 하루도 빠지지 않고 복근 운동을 1500~2000개씩 한 끝 ‘D자형’ 애기 배와 20여년 만에 결별할 수 있었다”며 “지옥 같았지만 지금 돌아보면 값진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준지는 “과도한 근육이 아닌 단단하고 매끈한 근육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소년 감성과 섹시를 결합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으나, 저희만의 ‘퓨어 섹시’를 표현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나인은 “온리원오브의 섹시는 결이 다르다. 파워풀하고 거친 섹시가 아닌, 섬세하면서도 보호 본능을 자극하는 ‘퓨어 섹시’로 매력을 어필해보겠다”고 거들었다.

유정은 “끈을 활용한 우아하면서도 도발적인 안무를 준비했다”면서 “그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을 무대를 보여드릴 테니 기대하셔도 좋다”며 미소 지었다.

온리원오브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리비도’를 타이틀곡으로 한 새 앨범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간담회 말미에 목표를 묻자 나인은 “마음 같아서는 빌보드 1위가 목표라고 하고 싶다”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이어 그는 “앨범을 들어주신 청자분들이 ‘노래 좋다’는 반응을 보여주시면 좋겠다. 또 많은 분이 온리원오브의 도전과 실험을 알아주셨으면 한다”면서 컴백 활동으로 거둘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