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도불법주차 사과문 "얼굴 들 자신 없어...차 팔고 아파트 떠날 것"

  • 등록 2018-08-31 오전 8:33:17

    수정 2018-08-31 오전 8:33:17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지하주차장 막음으로 인해 입주민들의 분노를 사게 한 것과 이 행동을 기망히 여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H아파트 정문 주차장 진출입로에 주차해 길을 막아 공분을 산 50대 여성 A씨가 결국 고개를 숙였다. 30일 오후 8시30분께 H아파트 입주민 대표단이 A씨가 쓴 사과문을 대신 읽었다. 전날 오후 7시께 A씨는 아파트 입주민 대표자와 만나 이번 사태 해결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에서 A씨는 “정말 죄송하게도 얼굴을 들 자신이 없어 아파트 입주자 회장 및 몇몇 분들과 대면해 사과드리고 서면으로 사과문을 남긴다”라고 말하며 사과문을 전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A씨는 “불법주차 스티커가 부착된 것을 확인한 후 경비실 등에 탈착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이뤄지지 않아, 분을 참지 못하고 주차장 출입구에 차량을 내버려 두고 떠났다”며 “상황을 오해했고 제가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아파트 입주자분과 대화를 하면서 제 차는 홀로그램 스티커 미부착으로, 불법주차 스티커를 부착 당할 충분한 사유가 된다는 것을 알았다”며 “공동생활을 하면서 지켜야 하는 규칙을 위반했다는 것이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입주민과 관리자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고 인도 위에 차량을 방치해 뉴스까지 나오는 등의 사태를 사과한다고 전했다. A씨는 양심의 가책뿐 아니라 법적 대응 문제로 심적 부담을 느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건 발생 때문이 아니라 개인적 사유로 이곳을 떠나며 차량을 매매업자를 통해 매각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협조를 부탁했다. 사과문 발표 이후 A씨의 차량은 이동됐다.

앞서 A씨가 불법 주차 스티커 부착에 불만을 품고 자신의 차량으로 아파트 주차장 진출입로를 막자, 여러 주민은 직접 해당 차량을 인도로 옮겼다. 인도로 옮겨진 A씨의 차량은 4일간 그대로 방치됐다. 아파트 입주민은 A씨의 차에 항의하는 내용의 포스트잇을 부착하기도 했다.

주차장 막은 차량에 부착된 주민 불만 쪽지(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