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나온 대구 공무원 '무책임'…확진에도 주민센터 방문

  • 등록 2020-02-27 오전 8:09:09

    수정 2020-02-27 오전 8:09:0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대구 달서구청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고도 서류발급을 위해 주민센터를 찾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다.

대구MBC는 26일 저녁 이같은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달서구청 근무 중인 A씨는 24일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25일 오후 달서구 한 주민센터를 찾아 유아교육비 관련 서류를 발급받았다.

주민센터 안에는 민원인 2명과 직원 15명이 있었고, 뒤늦게 A씨가 확진자임을 확인한 주민센터는 구청에 신고해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A씨와 접촉한 직원 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다만 직원 1명 격리 후 주민센터를 정상 운영하고를 이를 지역에 알리지도 않아 대응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곳은 대단지 아파트, 전통시장 등이 있어 주민센터 방문자도 많은 곳이다.

A씨가 일하는 달서구청 대응 역시 의문이다. A씨는 아내가 21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이날 오후까지 정상근무를 했고, 구청은 A씨까지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에도 같은 과 근무자 20명 가운데 7명만 격리조치했다.

이처럼 감염병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 대구에서는 일선 공무원들의 안일한 대응이 잇따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앞서 보건소 감염병 담당 팀장 1명이 신천지 교인인 것을 숨기고 근무를 하다 시에서 뒤늦게 명단을 통해 교인임을 확인한 뒤 확진 판정까지 받은 사례가 나온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