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4.96 13.72 (-0.42%)
코스닥 1,003.72 5.23 (+0.52%)

2년과정 학비무료 아카데미 설립..4차혁명 인재양성 시동

과기정통부, 2019년~2023년까지 계획 발표
비학위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매년 500명 배출
석박사 해외 연구소 파견 지원..글로벌 인재 2250명 양성
AI대학원, 산업맞춤형 교육도 실시
  • 등록 2018-12-26 오전 8:30:00

    수정 2018-12-26 오전 8:30:0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반드시 필요한 소프트웨어(SW) 혁신 인재 양성에 나섰다.

비학위 2년 과정의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설립해 매년 500여 명의 인재를 배출하고, 석·박사급 인재를 외국에 파견해 2023년까지 미래형 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분야에서 고급인재 2250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다.

일반대학원 내 인공지능(AI) 학과 신설을 통해 860명의 인재를, 산업맞춤형 부트캠프 교육을 통해 AI 등 8대 혁신성장 부문에서 즉시 투입 가능한 실무인재 7000명을 키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년~2023년)’을 26일 열린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했다.

과기정통부, 기획재정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은 지난 9월부터 ‘핵심인재 양성 TF’를 운영해왔다.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창의적 사고를 지닌 인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지만, 업계에서 요구하는 인재상과 교육 시스템을 통해 배출되는 인재 간 격차가 존재한다.

SW 정책연구소에따르면 2018년~2022년까지 AR/VR(1만8700명), AI(1만명), 데이터(2800명), 클라우드(300명)에서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매년 500명 SW아카데미 설립

가장 눈에 띄는 것은 2년 과정의 비학위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다. 주입식 교육이 아닌 실습 중심의 자기 주도 학습을 강조한다.

서울과 수도권에 만들어지는데 전공·경력 등을 묻지 않고 해외 인재도 입학 가능하다. 매년 500명씩 입학하는데 관련 경비(학교운영비, 학비)는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되, 민간 위탁기관이 자율적으로 운영(기관 정착 후 민간이양 검토)한다.2019년 350억원(2023년까지 1806억원 예정)의 예산이 투입된다.

SW아카데미는 학비가 없는 프랑스의 ‘에꼴 42(Ecole 42)’를 벤치마킹했다. 에꼴42는 無교수, 無교재, 無학비로 알려진 IT학교다. 만 18세에서 30세 사이 청년만 지원할 수 있는데, 매년1000명 정도를 선발하는 에꼴 42의 문을 두드리는 청년 은 7만 명에 달한다.

외국 연구소 파견 등 글로벌 인재 2250명 양성

국내 석·박사 재학생 또는 석·박사 학위 소지자 등을 외국 유명 대학·연구소·기업 등에 파견, 공동 프로젝트 수행 등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젝트도 시작된다. 2023년까지 2250명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지원분야는 ICT, 미래형 자동차, 드론, 에너지, 정밀의료, 신약 분야 등(과기정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공동)으로, 체재비와 공동 연구비·프로젝트 수행비(1년 이내)를 지원한다. 2019년 예산은 209억원(2023년까지 2090억원 예정)이다.

AI대학원, 산업맞춤형 실무인재 양성도

AI 대학원도 지원하기로 했다. 2023년까지 860명을 키운다. 우수 교수진 확보, AI 특화 교육과정 개설 및 연구 몰입환경 조성, 산학협력 활동, 국제 공동연구 등을 지원한다. 2019년 30억원(2023년까지 460억원 예정)의 예산도 지원된다.

또, AI,클라우드, 빅데이터, AR/VR 등 8대 혁신성장 부문에서 산업 맞춤형 실무인재 7000명을 2023년까지 키우기로 했다.

졸업예정자, 취업준비생 등을 대상으로 산업 전문가들이 멘토링하면서 프로젝트 수행 기반(50% 수준) 교육을 진행한다.정부는 교육생 선발, 교육과정 운영, 인건비, SW 및 장비 구입, 임차료, 전문가 수당, 홍보비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한다. 2019년 280억원(2023년까지 1400억원 예정)이 지원된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계획은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재가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그는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면 산업 수요와 연계되는 인재가 양성되고, 신기술 기반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