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 “9월 부동산 폭동으로 文정권 무너질 것..붕괴 더 빨라”

“文정부, 이미지 정치만 집착”
  • 등록 2020-08-08 오전 10:59:13

    수정 2020-08-08 오전 10:59:13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8일 “9월이 되면 부동산 폭동으로 문재인 정권이 무너질 거라고 이미 예측 한 바 있었다”라며 “붕괴 순간이 더 빨리 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총선 압승에 취해 폭주하던 문재인 정권이 큰 위기를 맞았다”면서 이 같이 적었다.

그는 “나라를 위한 진정성 없이 1회성 이벤트로만 순간을 모면 할려는 이미지 정치는 이제 그만 하시고 무너지는 국가체제나 다시 바로 잡으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는 문대통령 중심으로 폭주하다가 치명상을 입고 비틀거리고 내각은 법무 난맥상 추미애, 대북 난맥상 이인영, 외교 난맥상 강경화, 국방 난맥상 정경두, 경제 난맥상 홍남기, 부동산 난맥상 김현미가 대활약을 하고 있고 국회는 폭주기관차 처럼 김태년 기관사가 문재인 기차를 초고속으로 탈선 운행을 하고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MB시절 4대강 정비에 이은 지류, 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사태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 지천에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사 실감 하는가”라며 “이미지 정치가 이렇게 나라를 망치는데도 아직도 이미지 정치에만 집착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